인천시, 남북교류 평화백서와 스토리텔링북 등 평화도서 4종 발간
상태바
인천시, 남북교류 평화백서와 스토리텔링북 등 평화도서 4종 발간
  • 공재만 기자
  • 승인 2021.01.1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남북교류협력 성과 및 평화자산 집대성
인천광역시가 발간한 《남북교류 평화백서》,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 등 4종의 평화도서 이미지(인천시 제공)
인천광역시가 발간한 《남북교류 평화백서》,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 등 4종의 평화도서 이미지(인천시 제공)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남북교류 평화백서》와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 등 4종의 평화도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평화도서는 《남북교류 평화백서》와 일러스트북 《인천, 통일을 그리다》,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 《평화자산 기초조사 보고서》로 인천문화재단에서 조사와 제작을 담당했다.

《남북교류 평화백서》에는 2004년부터 본격화된 인천의 남북교류사업을 분야별로 살펴본 내용과 남북교류사업의 성과와 한계 및 향후 추진 방향, 인천에서 북측과 체결한 각종 협정서, 행사 사진 등을 담았다.

일러스트북 《인천, 통일을 그리다》는 인천에서 진행한 주요 남북교류사업의 내용을 알아보기 쉬운 그림으로 만들어 이해를 돕는다.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는 소설가 등의 문학 작가 4인과 미술작가 4인이 주제별로 협업하여 분단과 이산, 백령도 거타지 설화의 재해석 등으로 인천에서만 가능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평화자산 기초조사 보고서》는 스토리텔링북의 기초가 된 인천의 평화자산을 조사하여 소개한 책으로, 인천과 북한 개성, 황해도 등 인접 지역에서 공유하는 각종 민속, 기념물, 항로 등을 망라했다. 이밖에 남북이 공유하는 한글 점자의 창안자인 강화 교동 출신 송암 박두성 선생과 같은 인물들도 소개되어 있다.

이 책들은 그간 인천이 남북교류와 평화를 위해 지속해온 노력들과 인천이 간직해온 공유의 생태, 역사, 문화자산을 집대성함으로써 화해와 평화의 정신을 이어가고 민족의 동질성을 되찾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평화도서 4종은 앞으로 평화자산 조사와 연구 및 교육,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협업 기초로, 그리고 다양한 평화 교육프로그램과 대시민 평화 사업의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는 2021년 2, 3권이 후속으로 제작해 더 많은 인천의 평화자산을 대내외에 알릴 계획이다.

이용헌 인천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은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일러스트, 그래픽 등을 최대한 활용했으며, 글․그림 작가분들과 함께 준비하여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발간 취지에 맞게 많은 곳에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