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미래정책 "국토부, 부정청약 특정감사·법개정 나서야“
상태바
부산경남미래정책 "국토부, 부정청약 특정감사·법개정 나서야“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1.12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자이 단지 조감도(제공=GS건설)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자이 단지 조감도(제공=GS건설)

최근 논란이 된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자이 아파트 부정 청약 사태와 관련해 시행사를 규제하는 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마린시티 자이 사태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해당 아파트 시행사 특정 감사와 함께 시행사를 규제하는 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12일 밝혔다.

미래정책은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상반기 전국 21개 분양단지를 대상으로한 부정 청약 현장 점검 결과 부정 청약 의심 사례 197건을 발견했다"라고 전하며 "위장전입·청약통장 매매·청약 자격 양도·위장 결혼과 이혼 등 다양한 수법으로 부정 청약을 했지만 국토부가 할 수 있는 것은 시행사에 이를 통보하는 것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마린시티 해당 아파트는 국토부로부터 두 차례나 통보를 받고도 분양권 구매자들에게 부정 청약을 고지하지 않아 의도적인 미고지가 의심된다"라며 "특정감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기반으로 시행사가 당시 조치하지 않은 이유를 밝히고 피해자 구제 이행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정 청약 수사에 최대 3년이 소요되는만큼 입주 시점에서 한참 지난 뒤 계약이 취소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할 것"이라며 "지자체의 단속 강화, 사업 주체에 대한 지도 감독 강화 만으로는 시장 질서 확립과 재발 방지가 어렵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