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세계로교회 소속 교단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 '방역정책 문제' 주장
상태바
부산 세계로교회 소속 교단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 '방역정책 문제' 주장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1.1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세계로교회 손현보 목사가 11일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열린 ‘교회 폐쇄 명령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크리스천투데이 유튜브 캡처)
부산 세계로교회 손현보 목사가 11일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열린 ‘교회 폐쇄 명령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크리스천투데이 유튜브 캡처)

당국의 방역지침을 어기고 대면예배를 강행하다가 적발돼 지난 11일부로 무기한 폐쇄조치를 당한 부산 세계로교회 소속 교단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가 정부의 방역정책이 문제라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는 지난 11일 총회장 박영호 목사 명의의 목회서신을 통해 평소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 세계로교회가 2단계 방역원칙을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현장예배를 계속 진행한 이면에는 정부 방역정책의 형평성에 중대한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목회서신에는 목욕탕이나 영화관,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과 다른 방역기준이 교회에 적용됐다수천 명이나 수백 명이 들어가는 예배당이든, 20명만 들어가는 예배당이든 당국은 일률적으로 20명으로 인원을 제한했다면서 이는 정부의 방역기준이 현장을 더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더 현실적으로 적용하지 못한 결과며, 결국 정부가 이 모든 일에 명분을 줬다고 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는 그간 우리는 한국교회총연합의 책임 있는 회원으로서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지침이 보다 현실적이 되도록 당국자들에게 겸허하게 청원해 왔으나 정부는 우리의 청원을 수용하지 않았다이에 따라서 정부의 형평성에 맞지 않는 일률적인 방역지침이 계속되면서 부산세계로교회의 예배강행, 그리고 예배당 폐쇄명령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 임원회는 부산세계로교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4일 긴급 임원회를 소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
  • 이연주 변호사 “살아있다는 권력은 검찰느님의 바깥에만 있고, 검찰느님의 뜻대로 고르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