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린 서울 '출근 불편' 없었다…"그래도 걱정돼 일찍 나서"
상태바
눈 내린 서울 '출근 불편' 없었다…"그래도 걱정돼 일찍 나서"
  • 온라인팀
  • 승인 2021.01.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서울 동작구 2호선 사당역에 시민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2021.1.1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3일 오전 서울 동작구 2호선 사당역에 시민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2021.1.1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김유승 기자,정혜민 기자 = 지난밤 또다시 서울에 큰 눈이 내렸지만 출근길에 큰 불편은 나타나지 않았다.

눈이 10㎝ 이상 쌓였던 지난주와 달리 지난 밤 서울에 내린 눈의 적설량이 5㎝ 내외에 불과한 데다 주요 도로 제설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13일 오전 8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환승센터 앞은 제설작업이 잘 돼 있어 사람들이 눈 때문에 미끄러지거나 크게 조심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인근 직장인 서민정씨(24)는 "오늘은 눈 때문에 불편한 것은 없었다"라며 "지난번에는 너무 막혀서 중간에 내려서 지하철로 갈아탔지만 오늘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여의도역 앞에서 오뎅 노점을 하는 최모씨(64)는 "지난번 폭설 때는 사람도 좀 많고 길도 미끄럽고 했는데 오늘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주에는 버스나 자차 대신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로 여의도역이 매우 혼잡했지만 이날은 평소와 비슷한 수준의 승객이 여의도역을 이용했다.

장모씨(29)는 "지하철에 출근하는 사람은 많았지만 평소와 큰 차이는 없었다"며 "지난번에는 열차가 연착되기도 하고 사람도 너무 많았는데 오늘은 그런 건 없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폭설 때는 서울에 쌓인 눈이 10㎝ 이상이었지만 이번에는 적설량이 4.9㎝에 불과했다.

서울 시내 대부분 도로는 교통이 원활한 상황이다. 지난주와 달리 도로가 얼어붙지 않아 차들이 평소대로 속도를 내고 있으며 교통량도 평소 수준이다.

현재 서울 주요 도로 중 통제구간은 없다.

서울 성북구 고려대역 앞도 출근길 상황은 지난주보다 나았다. 6호선 지하철 출근 시민은 평소와 약간 많거나 비슷한 정도였다.

종각역에서 만난 한 역무원은 "전날 눈이 오긴 했는데 평소보다 사람이 늘거나 특이사항이 생기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온라인에서 한 네티즌은 "일찍 나왔으나 폭설로 다들 출근을 일찍 하다보니 버스가 만원"이라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은 "확실히 며칠 전 폭설 때보다는 운전할 만 하다"며 "눈도 조금 있고 살짝 미끄럽긴 한데 초보인 저도 조심히 가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
  • 이연주 변호사 “살아있다는 권력은 검찰느님의 바깥에만 있고, 검찰느님의 뜻대로 고르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