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강등됐어도 실질적 2인자?...북 열병식 행사 정황 추적한 남측에 “특등 머저리”
상태바
김여정 강등됐어도 실질적 2인자?...북 열병식 행사 정황 추적한 남측에 “특등 머저리”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1.01.13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친 동생이자 북한 2인자로 알려졌던 김여정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강등된 사실이 확인됐다.

13일 북한 조선통신에는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라는 제목의 담화가 보도됐다.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었던 김여정 직책이 부부장으로 낮아졌음을 공표한 것이다.

지난 11일 공개된 신임 당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 명단에서 김여정의 이름이 없어 강등 추측이 나왔지만 이번 보도를 통해 공식화 된 것이다.

김여정은 정치국 후보위원 탈락에 이어 직책까지 낮아졌지만 대남 총괄 지위는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여정 강등에 대해 김정은과의 갈등설, 실질적 2인자, 김정은 1인체제를 위한 일시적 조치라는 등 여러 가지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이번 당대회 인사를 통해 우리 정보당국의 예상을 완전히 뒤엎었다.

당초 국정원은 김여정이 이번 8차 당대회를 계기로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위원으로 승진하고 북한 2인자 자리를 공고히 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김여정의 강등에 대해 국가정보원은 오빠인 김정은과 갈등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전날(12) 보고서를 통해 김여정이 후계자, 2인자 등으로 거론되는 것이 김정은에게 부담이 됐을 가능성도 있다젊은 여성이 백두혈통이라는 이유만으로 고위직에 오르는 데 대한 간부들과 주민들의 부정적 시선과 반발을 염두에 두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김여정이 완전히 실각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김여정은 당대회 폐막과 동시에 개인 명의 담화를 발표하면서 대남 총괄 지위를 유지하고 있음을 암시했기 때문이다.

김여정은 담화에서 특유의 구어체로 북한이 준비중인 열병식 행사를 주목하고 있는 정부 당국을 향해 기괴한 족속’, ‘특등 머저리로 칭하며 대남 비난을 이어갔다.

김여정이 여전히 2인자라는 해석도 나온다.

북한이 김정은 총비서 추대에 초점을 맞추고 1인 지배 체제 공고화를 꾀하기 위해 김여정을 일시적으로 강등시켰다는 것이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김여정 강등설 등이 나오자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이 시점에서 담화를 보냈다. 부부장으로 강등됐지만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직지도부에서 대남대외 문제를 계속 관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대남대외 담당 비서가 비어있으므로 언제든지 등극할 여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정성장 윌슨센터 연구위원 겸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김여정의 이름은 조용원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의 뒤 3번째에, 박태성 선전선동 담당 비서 바로 다음에, 그리고 리영식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과 김성남 당중앙위원회 국제부장보다 앞에 호명되고 있다그의 실질적인 위상이 낮아졌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
  • 이연주 변호사 “살아있다는 권력은 검찰느님의 바깥에만 있고, 검찰느님의 뜻대로 고르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