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원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 발간
상태바
부산시, ‘원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 발간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1.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동의 세월을 겪은 부산원도심의 생생한 문화유산답사기

부산시는 원도심 문화유산 답사기 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는 원도심(···영도구) 문화유산을 부산포의 역사, 초량동 산복도로, 원도심 근대유산, 대중문화 속 부산, 피란민의 삶과 먹거리, 피란수도 심장부, 피란민 마을, 근대 조선업 발상지 등 8개 주제로 나누고, 각각의 문화유산(유적지)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사진 자료 등을 담고 있다.

또한, 원도심 문화유산이 가지고 있는 역사성을 현장감 있게 전달하기 위해 집필자가 직접 답사하며 알게 된 역사 이야기와 느낀 점 등을 상세하게 서술하고 있으며, 시민들이 원도심 문화유산을 손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부산 원도심 문화탐방 지도를 부록으로 싣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는 시민들에게 부산 원도심의 문화유산에 대한 생생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쉽게 쓰인 답사기이다라며, “일제강점기에 나라를 잃은 서러움과 6·25전쟁 피란민의 고된 삶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원도심 문화유산 답사를 통해, 어떠한 역경도 묵묵히 극복해 온 우리 부산사람들의 삶을 재음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본 책자는 부산시 소재 공공도서관과 부산시 문화유산과 홈페이지에서 열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