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홍종기 부대변인 성명 “우리나라의 법치주의와 국격을 저하시키는 법무부의 수사농단을 규탄한다”
상태바
국민의힘 홍종기 부대변인 성명 “우리나라의 법치주의와 국격을 저하시키는 법무부의 수사농단을 규탄한다”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1.01.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홍종기 부대변인은 13대한민국이 보편적 정의가 아닌 일부 정치집단의 편향된 정의라는 이름으로 법치가 훼손되고 그 행위가 합리화되고 있다.”우리나라의 법치주의와 국격을 저하시키는 법무부의 수사농단을 규탄한다라는 성명을 내놓았다.

홍 부대변인은 법무부의 불법출국금지 사건은 현 정권이 들어선 이후 우리나라 법치의 후퇴와 국격의 저하를 실증한다준법과 인권보호에 가장 앞장서야 할 법무부가 일부 정치검사들과 결탁해 범죄를 저지르고 범죄사실이 밝혀진 후에도 불가피했다고 변명하는 모습은 정상적인 법치국가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국민들이 미국영화에서 한번은 보았을 미란다 원칙의 주인공 미란다는 피해자를 납치·강간한 흉악범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 아리조나주 경찰은 미란다를 집에서 체포하여 경찰서에 구금 후 피해자의 증언과 본인의 서면자백을 증거로 아리조나 주법원의 유죄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미국 연방대법원은 외부와 단절된 구금상태에서의 신문(訊問)이 미국헌법상 자기부죄거부권(自己負罪拒否權)을 침해한다고 판결하고 미란다에 대한 유죄판결을 파기했다미란다는 분명 나쁜 범죄인임이 확실했고 경찰이 범죄인을 구금상태에서 신문한 것은 수사목적상 불가피했을 수 있다하지만 미국연방대법원은 그러한 수사관행을 제한하지 않으면 일반 국민의 기본권도 국가권력에 의하여 언제든지 침해될 수 있고 실체적 진실발견도 더욱 어려워진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처럼 법치국가에서는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와 일부 정치검사들도 이런 사실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수사대상이 정치적 의미가 없는 범죄인이었다면 수사권도 없는 파견검사가 허위사건번호까지 기재하면서 불법적인 출국금지를 시도했을 리가 없다법무부는 이번 사건을 수사과정에서의 단순일탈로 축소하지만 사실상 그 본질은 일부 정치세력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대한민국의 형사사법체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수사농단인 것이다면서 법무부는 즉시 사죄하고 진상규명에 협조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