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60% 정시 미달...장학금, 스마트기기제공 등 ‘백약이 무효’
상태바
지방대 60% 정시 미달...장학금, 스마트기기제공 등 ‘백약이 무효’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1.01.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 정시모집 경쟁률이 공개되면서 지방대의 60% 정도가 사실상 미달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던지고 있다.

학령인구 감소에다 수도권 대학에 대한 선호가 맞물린 어느 정도 예견된 결과지만 정도가 심각해 지방대들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14일 내놓은 ‘2021학년도 전국 209개 대학 정시경쟁률 분석을 보면, 전체 정시 경쟁률은 전년보다 대폭 감소한 3.61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소재 대학이 5.11(전년도 5.61), 수도권 소재 대학은 4.81(전년도 5.61), 지방권 소재 대학은 2.71(전년도 3.61)을 기록했다.

세 차례에 걸쳐 정시 지원이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경쟁률이 31 이하인 대학은 사실상 미달이라 봐야 한다는 평가다.

전국 124개 지방대 중 경쟁률이 31 이하인 학교는 71(57.3%) 대학에 이른다.

1년 사이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 기준으로 수험생이 6만명 이상 급격히 줄어든 영향이 컸다.

2020학년도 수능까지는 그래도 입학정원에 비해 응시생이 많았지만, 2021학년도 수능부터는 응시생이 입학정원보다 적다.

지방대학 관계자들은 그래도 지난해에는 이 정도 수준은 아니었다고 입을 모른다.

정시 경쟁률이 11조차도 되지 않는 미달 대학은 지난해 7개에서 올해 17개로 대폭 늘었는데, 이중 수도권에 있는 4개 대학은 수십명 단위의 소규모 대학이다.

지방대들은 학생 유치를 위해 갖가지 방안을 내놨다.

광주 호남대는 합격생 전원에게 55만원 상당 스마트 기기 교환권을 지급하고, 충원으로 합격할 경우에도 20만원 상당의 에어팟을 지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정시 경쟁률은 0.771에 그쳤다.

대구대는 정시 최초 합격자 전원에게 장학금을 주겠다 선언했지만 경쟁률은 1.81에 머물렀다.

부산가톨릭대 역시 합격자 전원에게 1학기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겠다 했지만 1.471을 기록했다.

지방대들은 정부 지원을 호소하고 나섰다.

다른 지방대 관계자는 학생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 대학으로 몰리면서 장학금 지원 등의 혜택이 별다른 매력이 되지 못하는 것 같다지방대가 지역의 주요 일자리이기도 하다는 점을 감안, 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도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