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규제 지방에 나타난 ‘풍선효과’...아파트, 땅값 고공행진
상태바
비규제 지방에 나타난 ‘풍선효과’...아파트, 땅값 고공행진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1.01.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자이 파인베뉴' 조감도 [사진=GS건설]
'강릉자이 파인베뉴' 조감도 [사진=GS건설]

 

강원 강릉, 경북 포항 등에 아파트 청약이 몰리는 등 지방 비규제지역 지방에서 풍선효과가 나타나면서 아파트와 땅값이 동시에 치솟고 있다.

14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최근 강릉 내곡동 강릉자이파인베뉴1순위 청약 결과 552가구 공급에 7260명이 몰려 평균 13.1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00년 이후 강릉에서 공급된 아파트 1순위 청약에서 두 자릿수 경쟁률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심지어 강릉은 최근 3년 사이 공급된 9개 단지 중 7개 단지가 미달 사태를 빚은 곳이다.

강릉 일대는 집값과 땅값도 뛰고 있다.

땅값의 경우 해안 상권 중심으로 상승세가 가파르다.

부동산원 전국지가변동률 통계를 보면 지난해 1~11월 강릉 땅값은 2.49% 오르며 양양(2.67%)과 속초(2.63%)에 이어 강원 지역 18개 시군 중 3위를 기록했다.

특히 같은 기간 바다 조망권과 카페 거리 등이 형성된 초당·강문·송정·견소동은 땅값이 5% 넘게 급등했다.

포항도 이와 비슷한 분위기다.

최근 진행된 포항 북구 흥해읍 흥해서희스타힐스더캐슬은 특별공급과 1순위 청약에 총 3314명이 몰렸다.

최근 3년간 이 지역에서 공급된 8개 단지 가운데 가장 많은 청약자 수다.

지난달 포항 북구에서 분양한 양학신원아침도시퀘린시아1순위 경쟁률이 22.391에 달하기도 했다.

최근 아파트값도 고공행진하고 있다.

부동산원의 주간아파트값 상승률(4일 기준)을 보면 포항 북구는 0.57% 오르며 양산(0.64%)에 이어 영남 지역 전체 시군구 중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 입주한 북구 장성동 로열파크씨티장성푸르지오는 지난달 84(전용면적)52000만원에 매매되며 처음으로 5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분양가 대비 2억원 높은 가격이다.

업계에서는 이들 지역 부동산시장 과열 원인으로 비규제지역으로의 풍선 효과를 꼽는다.

업계 관계자는 강릉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전후로 개발 기대감이 커졌으나 여전히 비규제지역이라며 포항은 지난달 남구만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북구가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