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은 온통 '안철수'로…흥행 카드 안 보이는 국민의힘
상태바
관심은 온통 '안철수'로…흥행 카드 안 보이는 국민의힘
  • 온라인팀
  • 승인 2021.02.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들이 1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차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 2021.2.1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들이 1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차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 2021.2.1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한 달 보름여 앞두고 국민의힘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탄 데다 보수 야권 후보 단일화를 둘러싼 관심이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에게 쏠리면서다. 여기에 반전을 일으킬 확실한 흥행요소도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당의 고심이 깊어질 것이란 관측이다.

20일 설날 전·후 여론조사를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의 지지율 변동 폭은 미미했다.

보수 야권 후보 적합도에서는 여전히 안 예비후보에게 밀리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박영선 예비후보와의 가상 양자 대결 격차도 벌어지는 추세다.

설 연휴 전 국민의힘 나경원 예비후보와 오세훈 예비후보는 박 예비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오차범위 내의 접전 양상을 보였지만, 설 연휴 이후 조사에서는 10%p 이상 격차가 벌어졌다.

전체 후보군 중 누가 가장 서울시장으로 적합한지에 대한 조사에서도 선두권은 바뀌지 않았다. 박 예비후보와 안 예비후보가 각 1·2위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나 예비후보와 오 예비후보가 3~5위권에 머물고 있다.

국민의힘은 토론회에서도 '제3지대'에 밀리는 실정이다. 전날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제2차 맞수토론의 실시간 시청자 수는 약 1200명이다.

이보다 하루 전 열린 안철수 예비후보와 금태섭 예비후보 간 토론회의 실시간 유튜브 시청자 수는 약 1만2000명이었다.

유튜브 실시간 시청자 수로 놓고 보면 국민의힘에 대한 여론의 관심은 제3지대 대비 10분의 1 수준인 셈이다.

언론의 관심도 안 예비후보에게 쏠렸다. 여야 정치인뿐만 아니라 유명인들까지 가세해 안 예비후보의 토론을 평가하기에 바빴다.

여기에 금 예비후보가 갑작스럽게 던진 '퀴어축제' 질문에 대한 안 예비후보의 답변이 논쟁을 불러오며 관심도는 더 커졌다.

반면 국민의힘 토론회에서는 이렇다 할 흥행 요소가 나오지 않고 있다. 서로의 존재감을 드러내야 할 공약은 차별성이 적은 데다 각자의 방식으로 외부에 공개해 알려질 만큼 알려졌다. 토론회에서 상대의 공약을 겨냥해 싸우기가 쉽지 않은 이유다.

이렇다 보니 격식과 토론 자료, 드레스코드가 없는 '3무(無)' 방식으로 흥행이 기대됐던 토론회가 기대와 달리 밋밋하다는 평가가 줄을 잇고 있다.

전날 토론회에서 조은희 예비후보와 나경원 예비후보 간 처음으로 공방을 벌이는 상황이 연출되자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이 "너무 재미있었다. 토론의 진수를 보는 것 같다"고 말한 것에서 그간의 고민이 엿보이기도 한다.

토론 결과 역시 2강인 나·오 두 예비후보가 두 번 연속 승리를 거머쥐면서 이변은 없었다는 평가다.

공관위는 4인 합동 토론을 2회 늘리며 관심을 끌어모으는 데 사활을 건 모습이다. 공관위는 당초 계획에 없던 오는 22일 MBC와 내달 1일 TV조선에서 예비후보 4인 간 합동 토론회를 추가로 열기로 했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18일 서울 마포구 채널에이 사옥에서 열린 단일화를 위한 토론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2021.2.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18일 서울 마포구 채널에이 사옥에서 열린 단일화를 위한 토론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2021.2.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전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소고기·돼지고기 먹는 대한민국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