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미세먼지대응 위해 전기차 구매보조금확대
상태바
부산시, 미세먼지대응 위해 전기차 구매보조금확대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2.2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전기자동차·전기이륜차 구매보조금지원 사업’추진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가 고농도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2021년 전기자동차·전기이륜차 구매보조금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기자동차 구매보조금 올 상반기 사업비는 858억 원으로 전기자동차 3500(승용차 2303·화물차 1천 대·버스 197)에 대한 구매를 지원한다. 특히, 승용차의 경우 지난해 117대 지원에 그친 데에 비해 물량이 2303대로 대폭 증가하였으며 화물차도 지난해 771대 지원에서 1천 대로 확대 지원하여 택배배달 차량 등 도심지역 생계형 차량도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승용차는 1대당 최대 1300만 원을, 화물차는 1대당 최대 2600만 원을 지원하며, 신청대상은 구매지원 신청일로부터 3개월 이전에 부산시에 주소지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과 법인,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이다.

전기 승용차의 경우 권장소비자가격별로 구매보조금이 차등 지급된다. 6천만 원 미만 차량은 보조금 전액인 최대 1300만 원을, 9천만 원 미만 차량은 보조금의 50%가 지원되며 9천만 원 이상 고가 차량은 보조금이 지원되지 않는다.

취약계층(장애인·차상위 이하 계층, 상이·독립 유공자, 소상공인 등)과 다자녀, 생애 최초 차량 구매자, 미세먼지 개선효과 큰 차량 구매자(택시·노후 경유차를 전기차로 대체 구매 등) 등에게는 보급 물량의 10% 이상을 우선순위 보급한다.

아울러 전기 택시는 200만 원이 추가 지원되며, 차상위 이하 계층이 전기승용차를 구매하는 경우 국비 지원액의 10%를 추가로 지원한다. 다만, 차량구입 시 차량가액에 따라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임대주택 등 수급 대상에서 탈락될 수 있기 때문에 꼼꼼히 살펴보고 구매지원을 신청해야 한다.

전기이륜차 구매보조금 사업비는 올해 18억 원으로 총 1천 대를 지원한다. 구매보조금은 대당 최대 330만 원이며 내연기관 이륜차를 사용 폐지 후 전기이륜차를 구매하는 경우 20만 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구매지원 대수는 개인은 1, 개인사업자 2, 법인·단체는 5대로 제한한다. 취약계층, 다자녀 등 우선지원 대상과 접수처 등은 전기차와 같으며, 신청대상은 구매지원 신청일로부터 3개월 이전에 부산시에 주소지를 둔 만 16세 이상 시민과 기업, 법인,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이다.

보조금 신청은 구매자가 전기자동차, 전기이륜차를 구매하면 제작사와 판매점에서 38일부터 환경부 저공해자동차 구매보조금 지원시스템(www.ev.or.kr)’을 통해 대상 차량에 대한 보조금을 신청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사업별 공고문을 확인하거나 부산시 기후대기과(051-888-35515) 또는 콜센터(120)로 문의하면 된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하반기에도 전기자동차 2천여 대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특히 전기화물차와 전기이륜차 보급으로 산복도로, 아파트 등의 인구 밀집 지역의 환경문제 해결에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
  • 안병길 의원 “가덕신공항 최종 열쇠 대통령의 의지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