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발생 1년…시민이 진정한 방역의 주역
상태바
코로나19 발생 1년…시민이 진정한 방역의 주역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2.21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민 여러분! 일상 회복을 위해 끝까지 힘내주세요!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청 전경

지난해 221일에 부산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난 오늘, 부산의 확진자 수는 3,149, 완치자 수는 2,756, 사망자 수는 102명이다. 또한, 해당 기간 총 108,270명의 자가격리자가 발생하였고, 현재는 5,236명이 격리대상으로 관리되고 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오늘(21) 오후 130분에 진행된 코로나19 발생 1주기 브리핑에서 이전에 전혀 경험하지 못한 지난 1년간의 위기를 시민의 협조와 희생, 의료진의 헌신 덕분에 버텨올 수 있었다라며,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1년간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시민들의 빛나는 공동체 의식과 다양한 아이디어가 돋보이기도 했다. 아껴 둔 마스크를 자신보다 더욱 필요로 하는 이웃들과 나누고자 자발적으로 기부한 시민, 감염이 의심돼 자발적으로 자가격리함으로써 타인에게 전파하지 않은 확진자,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위해 혈장을 제공한 완치자, 코로나19 검체채취 시, 감염위험과 시간을 줄이기 위해 양방향 도보 이동형 부스를 도입한 보건소 직원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많은 이들이 노력하였다.

또한, 시에서도 시내버스에 전국 최초로 공기정화 필터 설치,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에 대한 주기적 선제검사 실시,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대대적인 방역수칙 점검 등 시정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다양한 방역 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

한편, 지난 1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되었으나, 설 연휴 가족 간 감염의 확산과 모처럼 영업을 재개한 식당 등 각종 시설에서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관련 점검을 더욱 강화하고,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자칫 느슨해진 방역망으로 인해 감염이 다시 폭증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는 다시 강화될 수밖에 없다라며, “4차 대유행 방지와 백신 접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시를 믿고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전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소고기·돼지고기 먹는 대한민국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