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수사조직 확대 개편에 따른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강력범죄수사대 현판식 개최
상태바
부산경찰, 수사조직 확대 개편에 따른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강력범죄수사대 현판식 개최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2.22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찰청(치안정감 진정무)경찰 책임수사 체제로 전환됨에 따라 수사조직을 확대 개편하고, 22일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강력범죄수사대 현판식을 개최했다.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기존 지능범죄수사대를 총경급 수사대장(대장 : 총경 류삼영)으로 격상하고, 부산경찰청 별관 건물에서 2개 계, 10개 팀으로 구성, 54 제로 발대, 공무원 부패 범죄 척결 및 공공범죄 금융범죄 경제범죄 등 서민경제침해사범 척결에 주력할 계획이다.

검찰의 직접 수사 대상 범죄가 대폭 축소되면서 그동안 주로 검찰이 담당하던 사기·횡령 등 비중 있는 사건이 경찰 소관으로 넘어오면서 일반 경찰서에서 담당하기 힘든 첩보·내사 사건이나 사회적 관심도가 큰 사건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조직적·무차별적으로 발생하는 전화금융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경찰청은 보이스피싱 범죄 숙주 역할을 하는 콜센터 추적·검거에 집중하고, 코로나19 등 어려운 경제 여건에 편승해 다수 피해자를 발생하는 전세·취업 빙자 사기 등 생활사기 범죄도 집중 단속한다.

강력범죄수사대는 기존 광역범죄수사대를 확대개편(대장 : 총경 박준경), 시경찰3층에서 4개 계, 15개 팀, 97명 체제로 발대하였으며, 광역단위 강절도, 조직폭력, 마약 국제범죄사범 검거를 전담할 계획이다.

중요 강력사건 및 조폭 개입 조직 사건과 불법마약류 유통 차단, 체류 외국인 조직범죄 및 불법 입·출국 국제범죄 집중단속 등 일상을 멍들게 하는 생활 주변 폭력, 침입 강절도 범죄를 집중 단속한다.

진정무 부산경찰청장(치안정감)서민경제 침해사범 척결 및 강절도 범죄 검거 등에 총력을 다 하고 인권 친화적 수사,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들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여 시민들로부터 공감 받는 국민 중심 책임 수사를 실현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전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소고기·돼지고기 먹는 대한민국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