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부산시장 이언주·박민식 예비후보 단일화 합의…24일 여론조사로 최종선정
상태바
국민의힘 부산시장 이언주·박민식 예비후보 단일화 합의…24일 여론조사로 최종선정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1.02.22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 이언주 후보 (우) 박민식 후보
(좌) 이언주 후보 (우) 박민식 후보

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본경선 후보인 이언주·박민식 전 의원이 후보 단일화에 최종 합의했다.

이들 두 후보는 22일 오전 11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두 후보가 지난 21일 서울에서 회동한 뒤 단일화 시기와 방식을 합의한데 따라 이뤄진 것이다.

이들 두 후보는 23일부터 여론조사를 실시해 국민의힘 본경선 합동토론회 이전인 24일 최종 후보를 확정할 방침이며, 여론조사 설문은 부산시장 적합도를 묻는 양자 대결 방식(순서 로테이션)으로 진행된다.

두 후보는 권력형 성추행 사건으로 치러지는 보선에서 필승을 거두기 위해서는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과 도덕성을 갖춘 깨끗한 인물, 리더십 세대교체가 가능한 인물,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완수할 수 있는 인물로 단일화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박민식 후보는 치열하게 그리고 깨끗하게! 부산시장 리더십 세대교체와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이언주 후보와 단일화를 합의했다국민의힘 경선의 붐업을 위해서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면서 불만을 제기하는 분들도 있지만, 결국 경선이란 것이 단일화의 과정이다. 박형준 후보를 적으로 삼는 것이 아니라, 결승전에 가기 위한 준결승전이다라며 결국 우리 모두는 하나로 뭉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
  • 전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소고기·돼지고기 먹는 대한민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