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드라마 ‘초콜릿’ 하지원이 직접 밝혔다! ...결말까지 단 4회! 문차영 최종 행보는? 시선 집중!
상태바
JTBC 드라마 ‘초콜릿’ 하지원이 직접 밝혔다! ...결말까지 단 4회! 문차영 최종 행보는? 시선 집중!
  • 박지혜
  • 승인 2020.01.07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과 더욱 깊어지는 로맨스 펼쳐질 것” 기대감 UP!
(사진 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사진 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드라마 ‘초콜릿’ 하지원이 문차영 캐릭터에 궁금했던 점에 대해 직접 답을 밝혔다.

 

하지원은 JTBC 드라마 ‘초콜릿’에서 불처럼 따뜻한 마음을 지닌 요리사 문차영 역을 맡아, 호스피스 병동 사람들에게 특별한 힐링을 안기며 이강(윤계상) 및 이준(장승조)의 마음까지 사로잡고 있다. 사람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는 정성 어린 요리를 비롯해, 자신보다 남을 더 생각하는 적극적인 면모로 매 회 코끝 시린 감동을 안기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하지원이 문차영 캐릭터에 관련해 시청자들이 궁금해 하던 점을 직접 밝히며, 후반부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는 것. 먼저 ‘힐링 셰프’와 ‘오지랖’이라는 평가가 공존하는 문차영 역에 대해 하지원은 “차영이가 누군가에게 음식을 정성껏 마련해주는 이유에는 어린 시절 엄마에게 버림받았고, 백화점 붕괴 사고에서 다른 이에게 치유 받았던 개인적 트라우마가 연관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따뜻한 음식을 차려주며 남을 위로해주는 모습과, 누군가 자신을 필요로 할 때 언제 어디서든 마다하지 않고 함께하는 모습이 차영만의 독특한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자살시도를 한 환자를 구하기 위해 물에 서슴없이 뛰어들었던 ‘입수 열연’과 산 절벽 추락사고, 보호자에게 폭행당하는 신 등 매 회 쉽지 않은 촬영이 이어지는 데 대해서는 “실은 엄청 긴장되고 어렵다”고 솔직히 밝혔다. “몸에 무리가 되는 장면 촬영 전에는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준비하고, 트라우마 신을 찍은 뒤에는 감정적인 소모로 인해 여운이 이어지는 편”이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나아가 요리사로서 미각을 잃어버린 현재 문차영의 상황과 관련해서는 “가장 어려운 촬영이었다. 주변 셰프분들께 자문도 구하고, 실제로 코를 막은 상태에서 맛을 보며 미각을 잃은 기분을 표현하려 애썼다”며 “돌아오는 방송을 통해 차영이 처한 상황들이 하나둘 정리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문차영과 이강의 ‘멜로 향방’에 관해서는 “서로의 첫사랑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만큼, 앞으로는 이강과의 로맨스가 점점 피어나게 된다”고 전했다. “차영과 강이 서로에게 얼마나 소중한 사람이었는지를 알게 되면서, 서로를 향한 감정이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덧붙인 터. 상대 배우 윤계상과의 호흡에 관련해서는 “정말 재미있는 분이라 촬영장에서 눈만 마주쳐도 웃음이 나왔다”며 “촬영 내내 편한 마음으로 임해 케미스트리가 더욱 좋았던 것 같다”고 밝혀, 앞으로의 러브라인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마지막으로 하지원은 “드라마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종영 이후에도 계속 생각이 나는 드라마로 남을 것”이라며 “‘초콜릿’만의 감성을 사랑해주시고 응원을 이어주는 시청자분들과 팬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하지원이 출연하는 ‘초콜릿’ 13회는 오는 10일(금)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소신파 형제’ 금태섭 조응천 공천탈락?
  • 덴티스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한 구강청결제 2종 제안 ... 99.9% 항균력
  • 현대차,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 공항 택시 대량 수주
  • 우한폐렴 치료차 입국하는 중국인 늘어날 수 있다.
  • '스타 강사' 이지영, 포교 논란 '천효재단'은 사이비 종교?
  • [폴萬師] 거붕그룹 백용기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