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임지은♥고명환, 양육시설서 ‘동반’ 봉사 활동
상태바
‘모던 패밀리’ 임지은♥고명환, 양육시설서 ‘동반’ 봉사 활동
  • 박지혜
  • 승인 2020.01.10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윤아, 육아의 달인? 14세 자폐증 아들 향한 깊은 사랑!
사진=MBN '모던 패밀리‘ 캡처
사진=MBN '모던 패밀리‘ 캡처

임지은-고명환 부부가 아동 양육시설을 방문해 봉사 활동에 나서는 가운데, 입양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두 사람은 10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 46회에서 경기도의 한 아동 양육시설을 찾는 모습을 보여준다.

 

 평소 아동 양육시설에서 봉사 활동을 펼쳐온 임지은과 달리, 고명환은 아이에 대한 특별한 관심이나 지식이 없다고. 이에 고명환은 “과연 내가 잘 할 수 있을까?라며 ‘육아 구세주’로 오윤아를 긴급 섭외한다.

 

두 사람은 두 손 무겁게 선물을 안고 양육시설에 도착하고, 이곳이 베이비 박스에 유기된 아이들을 품는 곳이라는 설명에 무거운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오윤아가 깜짝 등장해 능숙한 솜씨로 아이들과 놀아주면서 순식간에 파티 분위기가 된다.

 

한바탕 놀이가 끝나고, 임지은과 오윤아는 아이들이 낮잠에 빠진 동안 뒷정리를 한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2세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털어놓는다. 오윤아는 “어쩜 아이를 그렇게 잘 보냐”는 임지은의 칭찬에 “자폐를 앓는 아들이 초등학교 6학년이지만 엄마의 스킨십을 많이 필요로 한다. 그래서인지 말 못하는 어린 아이들을 돌보는 게 편하다”라고 답한다. 이에 눈시울이 뜨거워진 임지은은 “존경한다”며 감동의 눈빛을 보낸다. 

 

오윤아는 “혹시 아이가 안 생기면, 입양할 생각은 없냐?”라고 조심스럽게 묻고, 임지은은 남편과 오래 고민해온 2세에 대한 가치관을 털어놓는다. 오윤아는 이에 깊이 공감하면서도 “부부 금실이 좋으니까 좀더 노력해보라”고 한다. 임지은은 “금실이 더 좋아져야 하는데 매일 수다를 떨며 지쳐 잠든다”며 ‘현실’ 웃음을 폭발시킨다. 두 사람이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고명환은 주방에서 아이들을 위한 탕수육을 만들며 ‘맛집 사장님’다운 능력치를 발휘한다. 

 

세 사람의 훈훈한 봉사 활동과 2세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오윤아의 깊은 모성애는 10일(오늘) 밤 11시 ‘모던 패밀리’ 46회에서 공개된다.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소신파 형제’ 금태섭 조응천 공천탈락?
  • 덴티스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한 구강청결제 2종 제안 ... 99.9% 항균력
  • 현대차,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 공항 택시 대량 수주
  • 우한폐렴 치료차 입국하는 중국인 늘어날 수 있다.
  • '스타 강사' 이지영, 포교 논란 '천효재단'은 사이비 종교?
  • [폴萬師] 거붕그룹 백용기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