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완성차 신종코로나에 직격탄 맞았다.
상태바
국내 완성차 신종코로나에 직격탄 맞았다.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2.0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도 ‘순차 중단’
쌍용차 르노삼성 ‘임시 휴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으로 중국의 경제활동이 사실상 마비되면서 우리 업체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중국산 자동차 부품인 '와이어링 하니스' 재고 부족으로 현대자동차와 쌍용자동차가 4일부터 전국 공장 휴업에 돌입했다.

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상황을 예의주시하던 르노삼성자동차도 오는 10일부터 공장을 닫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간은 이틀이나 사흘, 최대 일주일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 노사는 중국산 부품이 없어 7일부터 사실상 국내에서 모든 차종의 생산을 당분간 멈추기로 했다.

현대차 노사는 4일 오전까지 이틀간 4차에 걸친 실무협의를 거쳐 11일까지 울산(1~5공장아산 승용차 공장과 전주 상용차 공장 가동을 순차적으로 멈추기로 합의했다.

르노삼성이 공장 휴업에 동참하면서 한국GM을 빼놓은 국내 완성차 4개사가 전부 와이어링 하니스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겪게 됐다.

 

기아자동차는 앞서 3일부터 화성·광주 공산 일일 생산량 감산에 들어갔다.

와이어링 하니스는 국내 부품사인 레오니와이어링시스템즈코리아와 유라코퍼레이션·경신·THN에서 중국 산둥성 각지에 기지를 두고 만들어 거꾸로 국내 완성차에 공급한다.

이들 업체는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한국 내 공장과 캄보디아·베트남 공장의 제품 생산량을 늘리고 있지만 중국산을 대체하기에는 물량이 부족하다.

 

신종 코로나가 초래한 공장 중단 사태는 한국차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 진출한 GM·혼다·푸조시트로엥(PSA)13일까지 공장을 닫는다.

또 로버트보쉬·발레오 같은 세계 최대 자동차부품사도 우한을 비롯한 중국 생산 기지 가동을 멈췄다.

이들 거점은 대부분 중국 현지시장뿐 아니라 글로벌 수출을 위한 공장이기도 하다.

 

폴리스TV 염재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소신파 형제’ 금태섭 조응천 공천탈락?
  • 덴티스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한 구강청결제 2종 제안 ... 99.9% 항균력
  • 현대차,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 공항 택시 대량 수주
  • 우한폐렴 치료차 입국하는 중국인 늘어날 수 있다.
  • '스타 강사' 이지영, 포교 논란 '천효재단'은 사이비 종교?
  • [폴萬師] 거붕그룹 백용기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