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신종코로나 가짜뉴스·개인정보유출 사건 구속수사"
상태바
경찰청장 "신종코로나 가짜뉴스·개인정보유출 사건 구속수사"
  • 온라인팀
  • 승인 2020.02.1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국내 확산과 관련해 유포되고 있는 허위·조작정보(가짜뉴스)나 개인정보유출에 대해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등 "(신종 코로나 관련) 반사회적 행위에 대해 구속수사로 엄중히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청장은 1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정례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총 45건을 수사 중이다. 수사 중인 사안은 국민 불안과 사회 혼란을 야기해 생업 활동에 장애가 돼 사회적 악영향이 큰 유형의 사건이란 게 경찰 설명이다. 민 청장은 "현재 영장이 발부된 게 1건, 1건은 (검찰이 법원에) 청구해서 실질심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영장이 발부된 건은 지난 2일에는 서울 마포구의 한 음식점에서 행패를 부린 뒤 홍익지구대로 연행되는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것 같다"며 꾀병을 부린 20대로 파악됐다.

지난달 30일 부산 지하철 3호선 전동차에서 갑자기 기침하며 "나는 우한에서 왔다. 폐렴이다. 모두 나에게서 떨어져라"며 신종 코로나 감염자 행세를 하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20대도 구속 갈림길에 선 상태다.

민 청장은 "특히 '확진자가 어느 곳을 다녀갔다'던가 '어디서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가짜뉴스는) 너무나 명백한 허위이고, 굉장히 악의적인 것으로 봐야 한다"며 "(확진자와 동선을) 정부가 공개하고 있고, 언론을 통해 사실관계가 다 공개되고 있기 때문에 조금만 주의 기울이면 허위를 감별할 수 있는데도 그런 주의마저 기울이지 않고 퍼뜨리는 것은 악의적이라 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마스크 품귀현상을 야기하고 있는 매점매석 행위에 대한 고발도 서울경찰청과 경기남부경찰청 등에서 2건을 접수받아 단속하고 있다.

민 청장은 "정부 합동 단속반이 편성됐고, 경찰도 30명 정도 파견 보내서 단속을 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모두 경각심을 갖고 살펴주셔서 (매점매석이) 안정 추세로 가고있지 않나 생각하고, 개개인의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라 그런(매점매석의) 기미가 보이면 신속히 수사해 단호히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 청장은 정부가 3차 전세기를 이용한 귀국에 따라 우한 교민을 경기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 격리 수용하는 수송 작전에 대해서도 "정부 차원에서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단계인데, 차량 호송은 경찰에서 논의 중이고, 논의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앞서 호송 작전에) 갔다 오신 분들이 또 가는 것은 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10일 오전까지 질병관리본부 검역소와 항만 등에 147명, 광주에 26명, 운전지원 36명 등 총 229명을 사태 수습에 지원한 상태다.

이중 앞서 호송을 맡았던 경찰관들은 본인의 희망 등에 따라 용인의 경찰 숙영시설이나 자가에서 자체 격리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소신파 형제’ 금태섭 조응천 공천탈락?
  • 덴티스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한 구강청결제 2종 제안 ... 99.9% 항균력
  • 현대차,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 공항 택시 대량 수주
  • 우한폐렴 치료차 입국하는 중국인 늘어날 수 있다.
  • '스타 강사' 이지영, 포교 논란 '천효재단'은 사이비 종교?
  • [폴萬師] 거붕그룹 백용기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