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교민 3차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검역 후 '국방어학원'으로
상태바
우한교민 3차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검역 후 '국방어학원'으로
  • 온라인팀
  • 승인 2020.02.12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공항=뉴스1) 서혜림 기자,정지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발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남아있는 우리 교민들과 중국인 가족들을 태운 정부의 3차 전세기가 12일 오전 6시25분쯤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오전 4시14분쯤 우한 톈허(天河) 공항을 출발발한지 2시간 여만이다.

3차 전세기에는 지난 1·2차 입국 때 여건이 안 돼 탑승 신청을 하지 못한 우리 교민과 중국인 가족 등 약 140여명이 탄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탑승 의사를 밝힌 인원(170여명)보다는 줄었다. 이들은 발열 검사 등 검역 절차를 마친 뒤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으로 이동해 2주간 격리된다.

이날 오전 5시55분쯤 김포공항 비즈니스항공센터 출입국장 게이트쪽에서는 구급차 14대가량이 진입하며 긴급 환자 후송을 대비했다. 운전자는 마스크와 고글, 방호복과 장갑을 착용한 채 엄숙한 표정으로 게이트로 들어갔다.

관계자 등에 따르면 우한 교민의 2차 입국 때보다 더 검역을 철저하게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 관계자는 "이번 입국 인원은 (1·2차 때와 비교해) 절반 수준이지만 대부분이 중국에 오래 체류했기 때문에 검역을 더 꼼꼼하게 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앞서 오전 4시30분부터 교민 이송을 위한 경찰차량 20여대도 게이트로 들어갔다. 검역을 마친 입국자들은 1대에 10명씩 나눠탈 예정이다.

출국 전 중국 당국에게 검역을 받은 3차 전세기 탑승자들은 기내에서 한번 더 검역을 받고 이날 입국할 때 다시 검역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상이 있을 경우 구급차 등으로 즉시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소신파 형제’ 금태섭 조응천 공천탈락?
  • 덴티스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한 구강청결제 2종 제안 ... 99.9% 항균력
  • 현대차,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 공항 택시 대량 수주
  • 우한폐렴 치료차 입국하는 중국인 늘어날 수 있다.
  • '스타 강사' 이지영, 포교 논란 '천효재단'은 사이비 종교?
  • [폴萬師] 거붕그룹 백용기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