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0, 사진판도를 바꿔…갤Z플립은 레이저보다 낫다"…외신 '호평'
상태바
"갤S20, 사진판도를 바꿔…갤Z플립은 레이저보다 낫다"…외신 '호평'
  • 온라인팀
  • 승인 2020.02.14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삼성전자가 최근 개최한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20' 시리즈와 폴더블 폰 '갤럭시Z 플립'을 공개하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선도를 선언한 가운데, 현지 외신들도 삼성전자의 '새로운 10년'을 여는 첫 발걸음에 주목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CNN은 "삼성전자가 완전한 5세대(5G) 라인업 제품을 공개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갤럭시S10에서 갤럭시S20으로 건너 뛴 결정은 5G 기술 보급 확대에 따른 새로운 디바이스 세대로의 전환을 암시한다"고 평가했다.

IT매체 테크크런치 역시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시장에서 물러설 계획이 전혀 없어 보인다"며 "999달러(약 118만원)·1199달러(약 142만원)·1399달러(약 166만원) 가격에서 시작하는 프리미엄 스펙의 가격을 소비자들이 기꺼이 지불할 것이라고 승부를 걸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T3 역시 "갤럭시 S20로 사진 촬영의 판도를 바꿀 스마트폰을 만들어냈다"는 삼성전자의 발언에 주목하며 "S20는 8K 영상 촬영이 가능한데 이는 정말 인상적인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폴드에 이은 두번째 폴더블 폰 '갤럭시Z플립'도 이목을 끌었다.

IT매체 더 버지는 "초기 폴더블폰에서 보였던 많은 단점들이 갤럭시 Z 플립에서는 개선됐다"며 "스크린이 접히는 부분에 나타나는 주름도 아직 느낄 수는 있으나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어 "플라스틱 스크린을 탑재한 모토로라 레이저의 주름과 비교해 훨씬 낫다"고 덧붙였다.

씨넷(Cnet)도 "삼성전자는 갤럭시Z 플립이 20만번 이상 접었다가 펼 수 있다고 밝혔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과거 CNET 자체 테스팅에서 12만번을 버텼던 갤럭시 폴드 때보다 개선된 셈"이라고 언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비드19)에도 불구하고 언팩 행사를 개최한 것에 주목하는 매체도 있었다.

와이어드는 "이번 (언팩) 행사는 전 세계가 현재까지 10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신종 코로나의 상황을 긴밀히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서 진행됐다"며 "삼성전자는 이 1000달러(약 118만원)짜리 스마트폰이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이기를 바라며 언팩 행사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세계 최대 이동통신기술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는 코비드19 여파로 LG전자를 포함해 에릭슨, 엔비디아, 아마존, 소니, 인텔, 노키아, 페이스북 등이 불참을 선언하며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월호 수습 국가 지출 비용, 청해진해운·우련통운 책임 總 75%…1890억 원” 판결
  •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주연의 ‘남산의 부장들’ 예매율 52.1% ... 개봉 첫 주 예매 순위 1위
  • 덴티스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한 구강청결제 2종 제안 ... 99.9% 항균력
  • 서미경·신유미 모녀, 신격호 회장 마지막 가는 길 못 봤다.
  • 현대차,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 공항 택시 대량 수주
  • JYP x 소니 뮤직, 글로벌 오디션 프로젝트 "Nizi Project" 日지상파 방송 ‘니혼테레비’ 방송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