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상태바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3.1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다사’가 ‘우다사’했다! 화끈 입담 X 돌싱녀 일상 ‘재미&현실’ 다 잡았다!
-새 출발 원하는 가족들의 응원… 가슴 찡한 감동 폭격!
사진 제공=MBN
사진 제공=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가 더욱 화끈해진 입담과 돌싱녀들의 리얼한 일상을 있는 그대로 그려내며, 더욱 세진 임팩트로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11일 첫 방송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는 평균 2.516%(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 ‘우다사 마니아’들의 뜨거운 호응을 부르며 쾌속 출발을 알렸다. 첫 회부터 ‘우다사’ 시즌1의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우다사 열풍’을 예고한 것. 나아가 방송 내내 새로운 ‘우다사 시스터즈’ 이지안-유혜정-정수연의 이름과 프로그램명이 포털사이트 및 SNS를 장악해 뜨거운 관심을 증명해냈다.

‘우다사2’에 새롭게 등장한 이지안-유혜정-정수연은 첫 방송부터 자신들의 일상을 솔직하게 오픈했다. 기존 멤버인 박은혜와 김경란은 아직 자신의 아픔을 내보이기가 쉽지 않은 3인방에게 1시즌 첫 촬영의 기억을 들려주며, 방송 내내 이들을 다독이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모습으로 한층 성숙한 매력을 풍겼다. 메인 MC인 신동엽과 스페셜 ‘남사친’ 한상진-양재진 또한 이들의 삶에 ‘폭풍 몰입’하며 분위기를 주도해 든든한 기둥이 되어 줬다.

분위기 있는 ‘우다사 클럽’에서 시즌2의 첫 모임이 시작된 가운데, 첫 영상으로 ‘보이스퀸’ 우승자인 정수연의 일상이 공개됐다. 여섯 살 아들을 부모님과 함께 키우는 정수연은 결혼한 지 1년도 안 돼 남편과 헤어진 5년 차 싱글맘. 하루 종일 엄마의 노래를 부르는 아들을 어린이집에 보내며 달콤한 모자의 모습을 보여준 정수연은 “이혼 후 돈 버는 기계처럼 살았다. 아들이 네 살 때까지 새 신발 하나 못 사줬다”며 당시의 시린 심정을 전했다.

뒤이어 이지안의 러블리한 싱글 라이프가 전파를 탔다. 용인의 한 아파트에 홀로 사는 이지안은 일어나자마자 유기견-유기묘 7마리의 식사를 세심하게 챙겨 ‘동물 엄마’로서의 따뜻함을 보였다. 급한 준비 끝에 이동한 목적지는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이지안의 본가. ‘미스코리아 진’과 ‘월드스타’를 키워낸 어머니를 비롯해 십여 명의 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이지안은 바비큐 그릴을 뚝딱 조립하는 ‘맥가이버’ 면모로 매력을 더했다.

유혜정은 20세가 된 딸 서규원 양, 어머니 하복남 씨와 생애 첫 ‘세 모녀 캠핑’을 떠났다. 낚시 캠핑장에 도착한 유혜정은 어린 시절 아버지와 낚시를 한 기억을 되살려 규원 양에게 차분하게 방법을 가르쳐줬고, 고요한 저수지에서 둘 만의 대화를 나눴다. 유혜정은 과거 영화 ‘자귀모’ 촬영 당시 규원 양을 임신 중이었다며, 임신 7개월까지 밥을 굶고 촬영했다는 뒷얘기로 딸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고 단언해 규원 양을 감동케 했다.

이지안-유혜정-정수연을 헌신적으로 보살펴 준 ‘엄마’들의 마음과 잘 키운 ‘2세’의 진심 어린 응원이 형용할 수 없는 감동과 행복을 안겨준 한 회였다. 나아가 ‘우다사 클럽’에서 벌어진 단체 토크에서는 새로운 만남에 임하는 마음가짐이나 죄책감 등에 관한 전문적인 조언과 함께 화끈한 ‘입담 폭격’이 펼쳐져, 더욱 심도 깊은 대화로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역시 ‘우다사’는 ‘우다사’! 너무 흥미롭고 더 재밌어짐!” “정수연 씨의 숨은 사연에 폭풍 몰입했다” “한층 밝아진 이지안의 일상과 ‘텐션 폭발’ 가족 이야기에 완전 빠져서 봤다!” “속 깊은 규원 양의 조언에 눈물이 났다” “새롭게 시작하는 ‘우다사 시스터즈’, 이번 시즌에서 일과 사랑 모두 쟁취해 행복하셨으면 좋겠다!”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우다사2’ 2회는 18일(수) 밤 11시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