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 넘어 공포" 혜리·백예린·하연수 'N번방사건' 신상공개 해달라(종합)
상태바
"분노 넘어 공포" 혜리·백예린·하연수 'N번방사건' 신상공개 해달라(종합)
  • 온라인팀
  • 승인 2020.03.2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혜리 백예린 손수현 등 여성 연예인들이 '텔레그램 N번방사건'에 분노하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혜리는 22일 자신의 SNS에 "분노를 넘어 공포스럽습니다. 부디 강력한 처벌이 이뤄지기를"이라는 글과 함께 국민청원 게시판을 캡처한 사진을 덧붙였다.

혜리가 공개한 사진은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 청원 게시물이다.

또 배우 손수현도 SNS에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을 언급하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합니다. 이런 비윤리적인 행위의 결말이 징역 몇년 이딴 식이면 진짜 다 뒤집어 엎어버릴 것... 신상 공개하고 포토라인 세워라. 25만명 참여자 모두 잡아내고 사회에 발 디딜 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 진짜 심한 말 나온다 아. n번방박사포토라인공개소환"이라는 글을 올렸다.

가수 백예린도 지난 21일 N번방 가입 신상공개를 청원하는 게시글을 SNS에 올렸고, 배우 문가영도 같은 글을 올렸다. 하연수는 그동안 N번방 사건에 대해서 꾸준히 목소리를 내왔다. 그는 SNS에 "실제로 내가 겪은 일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강 건너 불구경하듯 묵과할 일은 더더욱 아니다"라며 관심을 촉구해왔다.

'N번방 사건'은 텔레그램이라는 모바일 메신저에서 비공개 대화방을 만들고 이 안에서 미성년자를 성적으로 착취하는 영상이 촬영, 공유된 사건이다. 경찰은 이 대화방을 운영한 일명 '박사' 조모씨를 수사 중이다. 사건이 알려지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같은 N번방에 가입해 영상을 공유한 가입자들의 신상도 공개하라는 국민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 세계 본격 판매 돌입...20개국 동시 출시!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줌바 강사 천안 5번 확진자는 JMS 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