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총리,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 첫 언급...“선수 가장 먼저 생각”
상태바
아베총리,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 첫 언급...“선수 가장 먼저 생각”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3.23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소는 선택지 아냐" 강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 검토 발표에 수용 의사를 밝혔다.

23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가 이날 오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도쿄 올림픽 · 패럴림픽에 대해 “완전한 형태로 개최할 수 없다면, 선수의 안전을 가장 우선으로 여겨 개막 연기 판단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도쿄올림픽 관련 판단은 IOC가 내리지만, 중지(취소)는 선택지 중에 없다는 점은 IOC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라며 도쿄올림픽 취소에 대해서는 거듭 부정했다.

앞서 IOC는 22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 감염 확대로 우려되고 있는 도쿄올림픽 개최 문제에 대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당국, 그리고 도쿄도와 협력해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연기 등을 포함해 도쿄올림픽 개최 문제를 향후 4주 내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도쿄올림픽 티켓, 1년 뒤에도 유효...환불도 가능
  • 배우 심은경, 日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