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채권·증권 안정 27조 금융대책…오늘 2차 비상경제회의
상태바
문대통령, 채권·증권 안정 27조 금융대책…오늘 2차 비상경제회의
  • 온라인팀
  • 승인 2020.03.2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27조원 규모의 금융시장 안정화 대책에 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청와대 본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증권시장안정, 채권시장안정, 단기자금시장 대책을 포함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눈다. 지난 19일 제1차 비상경제회의 이후 두번째 회의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선 금융안정화 대책으로 증권·채권시장안정화펀드 조성과 P-CBO(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 프로그램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금융안정화 대책의 총 규모는 27조원대로 전해졌다.

금융당국은 증권시장안정펀드와 채권시장안전 펀드를 각각 10조원 규모로 편성하기로 하고 금융사들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또 낮은 신용도로 회사채를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회사채 차환 발행 또는 신규 발행을 지원하는 P-CBO(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를 3년간 6조7000억원 규모로 하기로 예고했다.

이날 구체적 회의 결과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1차 회의에서는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전 패키지 프로그램인 비상 금융 조치를 발표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자금난을 해소하는 데 중점을 둔 대책으로 Δ대출원금 만기 연장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 Δ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대출금 이자 납부 유예 Δ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전액보증 프로그램 신설 등 추가 긴급 조치가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 세계 본격 판매 돌입...20개국 동시 출시!
  • 줌바 강사 천안 5번 확진자는 JMS 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