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교통사고 야기 요인행위 중점 단속' 추진
상태바
경찰, '교통사고 야기 요인행위 중점 단속' 추진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3.2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은 3. 23.()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중대한 위험을 일으키는 도로상 주요 위반행위에 대해 중점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사망사고가 큰 폭으로 감소(11.4%)하였으나, 금년 들어 음주 등에 의한 대형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감소폭이 둔화되고 있다. 이에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주요 위반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추진사항으로 지그재그형 단속점프식 이동 단속을 적극 활용한 음주단속을 통해 음주운전 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또한 유흥가·식당가 주변에서 안전경고등·라바콘 등을 활용하여 S자형으로 서행을 유도하고, 음주운전 의심 차량을 선별적으로 단속하며 수시로 장소를 이동하여 경각심을 높인다.

난폭·보복운전에 대해서는 암행순찰차를 활용하여 단속하는 한편, 폭주레이싱에 대한 첩보를 수집하여 기획 수사하는 등 지역 실정에 맞는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며, 이륜차에 대해서는 신호위반·중앙선침범 등 위험성이 높은 위반행위 및 폭주행위를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한다.

또한 국토부 등과 협업, 대형사고의 원인이 되는 화물차 및여객자동차의 속도제한장치 해체행위도 적극 단속한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감안하여 생계형 또는 경미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현장 상황에 따라 경고·계도하는 방향도 고려중이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교통사고로부터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시설개선, 홍보 및 유관기관 협업 등을 적극 추진할 것이며, 아울러 봄철 졸음운전 예방에도 적극 관심을 가져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도쿄올림픽 티켓, 1년 뒤에도 유효...환불도 가능
  • 배우 심은경, 日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