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오소현, ‘18 어게인’ 캐스팅! ... 유쾌한 매력 발산 예고 ‘감초 역할 톡톡’
상태바
신예 오소현, ‘18 어게인’ 캐스팅! ... 유쾌한 매력 발산 예고 ‘감초 역할 톡톡’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3.2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현 바라기’ 여고생 ‘전보배’ 역
[사진출처: 킹콩 by 스타쉽]
[사진출처: 킹콩 by 스타쉽]

배우 오소현이 JTBC 새 드라마 ‘18 어게인’에 캐스팅됐다. 

24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신인배우 오소현이 JTBC 새 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 연출 하병훈)에서 깨발랄한 매력이 가득한 여고생 ‘전보배’ 역으로 출연한다. 풋풋한 매력을 보여줄 오소현에게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배우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KBS 2TV ‘고백부부’ 연출로 호평을 받은 하병훈 PD의 차기작으로 알려져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한층 더 쏠리고 있다.

그 가운데 오소현은 극중 정다정(김하늘 분) 딸 홍시아(노정의 분)의 짝꿍이자 절친한 친구인 ‘전보배’ 역을 맡았다. 평소에는 여느 여고생처럼 꾸미기를 좋아하고 발랄한 성격을 지니고 있지만, 18세로 돌아간 고우영(이도현 분) 앞에서는 수줍음을 감추지 못한다고. 특히 그를 향한 주접 멘트를 쏟아내며 유쾌한 매력을 발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낼 예정이다.

오소현은 맑고 싱그러운 이미지와 풋풋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신예로, tvN ‘그녀의 사생활’에서 시안(정제원 분)의 팬으로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이어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리’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쌓는 중이다. 이에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신인 배우 오소현이 ‘18 어게인’에서 펼칠 활약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오소현을 비롯해 김하늘, 윤상현, 이도현이 출연하는 JTBC 새 드라마 ‘18 어게인’은 올 하반기에 방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 세계 본격 판매 돌입...20개국 동시 출시!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줌바 강사 천안 5번 확진자는 JMS 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