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계좌로 호화생활…전두환 “사실무근”
상태바
차명계좌로 호화생활…전두환 “사실무근”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0.03.2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은 차명계좌로 호화 생활을 하고 있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대꾸할 가치도 없다24일 말했다.

전날 임한솔 민생당 정의사회구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강남의 수백억대 재력가로 알려진 J씨가 관리하는 상당 재산이 불법 축적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으로 추정 된다고 주장했다.

임 위원장은 전 전 대통령의 호화골프 및 12·12 호화 오찬을 폭로한 인물이다.

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전씨와 부인 이순자씨가 고급식당, 골프장 이용 등 호화생활을 한 비용의 출처를 추적해 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임 위원장은 전씨 부부가 숨겨둔 차명재산을 사용해왔을 것으로 추정하고 관련된 인물로 연희동 전두환씨 자택 인근에 거주하는 이모씨를 특정했다이씨는 자신이 차명재산 현금조달책 역할을 오랜 기간 해왔음을 제3자를 통해 시인한 바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했다.

이어 지난 8월 이씨가 경기도 모 야산 인근에서 돌연 숨진 채 발견됐다사망 경위에 석연치 않은 점이 많아 단순 사고사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된다고 더붙였다.

그러면서 이씨의 주변 인물을 탐문한 결과 이씨와 금전갈등 관계에 있는 제3의 인물 J씨를 확인했다“J씨가 관리하는 재산 중 상당 부분이 불법으로 축적된 전두환씨의 차명재산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임 위원장은 이씨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을 현금화하는 과정에서 일부 재산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다 숨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임 위원장은 검찰의 즉각 수사를 요청한다차명재산의 실체와 숨겨진 관리인, 이씨의 사망까지 파악된 구체적 내용을 검찰 등에 전달하고 수사가 신속히 이뤄지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이씨가 현금조달책이라는 임한솔씨의 주장도 지목된 당사자에게 확인되지 않은 채 제3자에게 전해졌다는 내용을 몇 단계를 거친 것으로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도쿄올림픽 티켓, 1년 뒤에도 유효...환불도 가능
  • 배우 심은경, 日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