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2’ 유혜정-박은혜-김경란, 가족-일-사랑 ‘승승장구’하는 행복 라이프 공개!
상태바
‘우다사2’ 유혜정-박은혜-김경란, 가족-일-사랑 ‘승승장구’하는 행복 라이프 공개!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3.2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콩트 찍냐고 지금” vs “이 드라마 또 언제 해요?” 출연진 ‘대흥분’
사진 제공=MBN
사진 제공=MBN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가 유혜정-박은혜-김경란의 웃음X눈물 가득한 ‘찐 행복’의 삶을 그려내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예능 맛집’임을 인증했다.

25일 방송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 3회에서는 ‘가장’ 유혜정과 ‘워킹맘’ 박은혜, ‘싱글’ 김경란의 각기 다른 라이프가 전파를 타며, ‘돌아온 언니들’의 가족과 일, 새로운 사랑 등 다채로운 화두를 담아내 진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유혜정은 딸 서규원 양, 어머니 하복남 씨와 생애 첫 가족사진 촬영에 나섰다. 그간 유혜정은 “사진을 찍으면서 과거의 모습을 상기하는 게 씁쓸하다”며, 자신을 향한 주변 사람들의 반응에 대해 상처를 드러냈던 터. 그러나 어린 시절 앨범을 구경하던 중 “셋이 제대로 찍은 사진이 없다”는 규원 양의 말에 즉석에서 사진관으로 향하게 됐다. 유혜정은 어머니가 혹여 영정 사진을 찍는다고 할까 봐, 가는 길 내내 어두운 표정을 지었지만 ‘철판 촬영’을 고수하는 아날로그 사진관의 모습에 신기함을 드러냈다.

어느덧 80세가 된 하복남 여사를 화장해주던 유혜정과 서규원은 늙어버린 얼굴을 가까이서 바라보며 짠한 마음을 드러냈다. 뒤이어 세 모녀는 기회가 한 번 뿐인 촬영에 잔뜩 긴장, 어색한 포즈로 사진을 찍었다. 인화를 기다리던 세 모녀는 “기분이 울컥하다, 사진 하나로 가족이 완성된 느낌”이라며 감동을 표현했다. 하지만 하복남 여사는 유혜정에게 “네가 남자친구라도 있어야 편하게 눈을 감는데…”라며 아쉬워했고, 이에 서규원 양은 “우리 지금 콩트 찍냐고~”라고 받아쳐 우여곡절 끝 가족사진 촬영을 마무리했다.

박은혜는 오랜만에 복귀한 드라마 촬영장에서 여전한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대기실에서 쉼 없이 연습하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길어지는 대기 시간 동안 다른 배우들과 수다를 떨며 ‘은혜 사랑방’을 오픈했다. ‘연기’와 ‘대기’가 쉴 새 없이 이어진 끝에, 13시간 만에 촬영을 마무리한 뒤 집으로 돌아왔다.

귀가 후, 잠든 아이들의 얼굴을 확인한 박은혜는 그대로 책상 앞에 앉아 아이들의 숙제를 검사했다. 이후 본인 대신 하루 종일 아이를 봐야 하는 친정엄마의 짐을 덜어주기 위해 아이들을 위한 ‘마약 메추리알 장조림’을 만들었다. 오랜 시간 파와 양파를 썰어가며 메추리알 장조림을 완성하고 나니, 어느덧 새벽 1시. 이제야 얼굴을 씻은 박은혜는 맥주 한 캔과 함께 영화를 보며 잠이 들었다. 이 영상을 본 양재진 정신과 전문의는 “안타까운 게 모든 걸 다 열심히 하려고 한다, 무리해서 행동하다 보면 본인이 너무 지칠 테니 지나친 짐을 지려고 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김경란은 색소포니스트 노정진과 ‘음악실 데이트’에 돌입했다. 피아노로 ‘오버 더 레인보우’를 함께 연주하며 좀 더 가까워진 뒤, 본격적으로 색소폰 레슨을 받았다. 본체를 잡는 법을 배우면서 자연스러운 스킨십이 생겼고, 김경란은 본의 아닌(?) 애교를 부려 ‘우다사 메이트’들의 짓궂은 ‘몰이’를 유발했다.

이후 두 사람은 노정진이 재임 중인 캠퍼스 운동장에 자리를 잡고 깊은 대화를 나눴다. 자신의 이혼 사실에 대한 생각을 묻는 김경란의 질문에 노정진은 “개인의 선택일 뿐, 전혀 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보기에 경란 씨는 살다가 저를 만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덧붙여 전율을 안겼다. VCR을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이 드라마 또 언제 하냐?”며 환호했다. 잠시 후, 첫 여행을 떠난 ‘경란-정진 커플’의 연이은 밀착 스킨십이 예고돼 ‘대흥분’이 이어졌다.

한편 ‘우다사2’ 3회는 평균 2.2%(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나타냈고, 방송되는 동안 유혜정, 박은혜, 봉영식, 노정진 등 출연진들의 이름이 포털사이트와 SNS를 장악,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유혜정 세 모녀 때문에 오늘도 웃다 울었네요” “아이를 재운 뒤 박은혜 씨의 일상에 너무나 공감했어요. 절로 콧잔등이 시큰해졌어요” “김경란X노정진 커플, 이대로 ‘과속 직진’ 가나요? 절로 심쿵!” “오랜만에 만난 봉영식 님 덕분에 본방사수 했습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4회는 오는 4월 1일(수) 밤 11시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 세계 본격 판매 돌입...20개국 동시 출시!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줌바 강사 천안 5번 확진자는 JMS 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