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의원 꿔주기’ 경쟁으로 막장정치의 진수를 선보이는 거대 여야
상태바
[사설] ‘의원 꿔주기’ 경쟁으로 막장정치의 진수를 선보이는 거대 여야
  • 폴리스TV
  • 승인 2020.03.26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이 다가올수록 거대 여야가 정치판의 혼탁 수위를 높이고 있다. 졸속과 누더기 공천으로 최악의 비례대표 후보들을 공천한 것도 성에 차지 않는지 자매정당에 의원 꿔주기경쟁마저 벌이고 있다. 국민은 안중에 없고 오직 총선에서 많은 득표를 올리기 위해 또 다른 꼼수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현역의원이 많으면 투표용지에서 앞자리를 차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소속 의원들은 대거 자매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파견하기로 했다. 미래통합당은 10명의 의원을 미래한국당에 추가로 보낼 예정이다. 통합당은 한국당이 2번이어서 아쉬울 게 없는 상태지만 이번 기회에 아예 투표용지의 맨 앞 번호에 올려놓겠다는 각오를 단단히 다진 모습이다.

의원 꿔주기는 연동형비례제 도입으로 불리해진 통합당이 먼저 시도했다.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만들어 불출마 현역의원을 파견했다. 그러자 민주당은 후안무치라고 맹렬히 비판하며 자신들은 절대 꼼수를 쓰지 않을 듯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당시 국민들은 민주당의 정치쇼라는 것을 깜박 잊고 박수를 보냈다.

결국 민주당도 자신들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소속 의원들을 파견하기로 했다. 통합당과 똑 같은 꼼수를 동원했다. 우선 불출마 현역의원 7명을 당 지도부가 설득해 파견하기로 했고, 지역구 4명과 제명 절차를 마친 비례대표 3명이 당적을 옮길 예정이다. 입에 침도 바르지 않고 자신들의 입장을 뒤집어 버렸다. 물론 국민에게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윤호중 사무총장은 민주당 선거대책위 대변인 제윤경 의원에게 파견가더라도 민주당 대변인으로 활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더시민 의원이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역할을 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는 상황도 배재할 수 없다. 당적을 옮긴 여야 의원들은 총선이 끝나면 모()정당으로 원대복귀할 것이다. 총선용 위장전입이기 때문이다. 지금 국민들은 지금까지 보고 듣지도 못한 막장정치를 경험하고 있다. 대한민국 72년 헌정사상 이런 난장판 선거는 없었다.

거대 양당이 아무렇지도 않게 위법 탈법을 저지르는 데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수수방관도 몫을 하고 있다. 선관위는 지난 달 초 비례대표 후보는 전략공천이 아닌 민주적 절차에 따라 뽑아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통합당의 반발로 한국당 후보 공천 명단이 바뀌고, 더시민이 민주당의 명단을 그대로 수용한 것이 과연 민주적 절차인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다. 선관위는 지금부터라도 엄중한 판단과 엄정한 집행으로 혼란을 최소화해야 막장정치 책임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 세계 본격 판매 돌입...20개국 동시 출시!
  • 줌바 강사 천안 5번 확진자는 JMS 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