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티켓, 1년 뒤에도 유효...환불도 가능
상태바
도쿄올림픽 티켓, 1년 뒤에도 유효...환불도 가능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3.2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올림픽 · 패럴림픽이 1년 연기된 가운데 대회 조직위원회가 이미 판매된 티켓을 1년 뒤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TBS 등 일본 언론은 26일 “대회 조직위원회가 판매된 입장권이 연기 후에도 유효할 수 있도록 방침을 정했다. 원하는 사람들은 환불도 가능하다”라고 보도했다. 

언론에 따르면 사전 판매된 티켓은 도쿄 올림픽 약 447만장, 패럴림픽 약 97만장으로 총 544만장에 달한다.

또한 올림픽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유효는 물론 티켓 구매자가 환불을 요청하면 환불해 주거나, 공식 재판매 사이트에서 판매하게 하는 등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대한 빨리 일정을 결정해 대회를 기다리고 있던 티켓 구매자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다사2’ 첫 회 2.5%, 전 시즌 최고 시청률 경신!...새 멤버들의 눈물X웃음 범벅 일상 대공개!
  • ‘우다사2’ 권오중&봉영식, ‘우다사 시스터즈’ 남사친으로 출격!
  • 코로나19 예방, 사회적 거리 두기가 격리보다 더 효과적
  •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 세계 본격 판매 돌입...20개국 동시 출시!
  • 日, 세계 90개국서 입국금지·절차강화···올림픽 앞두고 부정적 이미지 확산
  • 줌바 강사 천안 5번 확진자는 JMS 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