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티켓, 1년 뒤에도 유효...환불도 가능
상태바
도쿄올림픽 티켓, 1년 뒤에도 유효...환불도 가능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3.2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올림픽 · 패럴림픽이 1년 연기된 가운데 대회 조직위원회가 이미 판매된 티켓을 1년 뒤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TBS 등 일본 언론은 26일 “대회 조직위원회가 판매된 입장권이 연기 후에도 유효할 수 있도록 방침을 정했다. 원하는 사람들은 환불도 가능하다”라고 보도했다. 

언론에 따르면 사전 판매된 티켓은 도쿄 올림픽 약 447만장, 패럴림픽 약 97만장으로 총 544만장에 달한다.

또한 올림픽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유효는 물론 티켓 구매자가 환불을 요청하면 환불해 주거나, 공식 재판매 사이트에서 판매하게 하는 등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대한 빨리 일정을 결정해 대회를 기다리고 있던 티켓 구매자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부산굿모닝성모안과-경남정보대학교, ‘산학협력가족회사 협약’ 체결
  • [지역탐방기] 외식업 불경기 속 정면승부 나선 젊은 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