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전문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시봉쇄시 경제손실 720조원 추정"
상태바
日전문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시봉쇄시 경제손실 720조원 추정"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4.05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리먼 사태 1.5배 충격 있을 것
젊은이들로 가득한 시부야 밤거리
젊은이들로 가득한 시부야 밤거리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에 긴급사태(도시 봉쇄)가 선포될 경우 일본 경제는 2년간 피해액만 무려 72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일본 간사이(關西)대 명예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긴급 사태가 일본 전역에 발령될 경우 2년간 경제적 손실 규모가 약 63조엔(약 72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고 일본 언론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야모토 교수는 현재의 국내총생산(GDP) 수준을 고려해 일본 전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할 경우 경제적 타격이 리먼 사태의 약 1.5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리먼 사태로 2년 동안 일본 GDP의 약 7.6%가 상실됐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작년 명목 GDP는 약 554조엔이다.

이어 미야모토 교수는 긴급사태가 수도 도쿄에만 발령되는 경우 손실액은 약 11조3천억엔, 오사카현과 아이치현 등의 주요도시는 4조 4천억엔 이라고 추산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2일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프랑스 등과 같은 도시 봉쇄를 할 수 있느냐라는 질문에 "그것은 할 수 없다. 프랑스에서 하고 있는 것과 같은 (강제적인) 봉쇄는 불가능하다"라며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