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오거돈 前부산시장 ‘압수수색영장’ 집행
상태바
경찰, 오거돈 前부산시장 ‘압수수색영장’ 집행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5.18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직까지 오 前시장 소환 시기 정해져있지 않아
성추행사건으로 자진사퇴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사진=김쌍주)
성추행사건으로 자진사퇴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사진=김쌍주)

여성 직원 성추행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前부산시장을 수사 중인 경찰이 소환에 따른 증거확보를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1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오 부산시장과 함께 근무했던 정무라인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오 시장의 각종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인 부산경찰청 수사전담팀은 주말 동안 자료를 확보하고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앞서 지난주 경찰의 수사전담팀은 오 시장의 핵심 측근인 정무라인을 비공개 소환해 성추행사건 이후 피해자와 접촉해 사퇴서 공증을 받은 경위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 정무라인은 오 시장이 성추행사건 이후 피해자와 만나 시장직 사퇴시기를 의논하는 등 이번 사건수습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장의 소환 시기는 아직까지 정해진 게 없다, “압수수색과 관련된 상세한 내용은 수사가 진행 중이므로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부산굿모닝성모안과-경남정보대학교, ‘산학협력가족회사 협약’ 체결
  • [지역탐방기] 외식업 불경기 속 정면승부 나선 젊은 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