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윤미향 당선인, 납득할 수 있는 해명 내놓고 국민의 심판을 받아라
상태바
[사설] 윤미향 당선인, 납득할 수 있는 해명 내놓고 국민의 심판을 받아라
  • 폴리스TV
  • 승인 2020.05.19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갈수록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경기 안성의 위안부 쉼터를 시가보다 비싸게 사서 싸게 팔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이어 중복 기부 논란도 제기됐다. 양파 껍질 벗기듯 각종 의혹들이 쏟아지고 있다.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20128월 쉼터 조성용으로 현대중공업은 10억 원을 기부 받았다. 그런데 정대협은 7개월 전인 20121월 이미 서울 명성교회로부터 쉼터 기부약정을 받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명성교회는 서울 마포구의 2층짜리 주택을 구입한 뒤 5월 정대협과 무상임대계약을 맺었다. 쉼터가 서울에 마련됐는데도 무슨 이유로 안성 쉼터를 추가로 구입했는지 궁금하다.

윤 당선인의 개인 재산 형성 과정에도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윤 당선인은 정대협 대표 시절인 20124월 경기 수원시 아파트를 22600만 원에 경매로 구입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은 어제 오전 이 아파트를 사기 위해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기존 아파트를 판 시점은 새 아파트 경매가 완료된 지 8개월여가 지난 이듬해 1월이었다. 앞뒤가 맞지 않는 해명을 한 것이다. 윤 당선자는 오후에 정기적금을 해지하고 돈을 빌려 경매 자금을 마련했다고 말을 바꿨다.

이 뿐만 아니라 윤 당선인은 받고 있는 의혹은 많다. 부실한 회계 처리와 쉼터 관리를 윤 당선인 부친에게 맡겨 관리비를 지급한 문제, () 김복동 할머니 장례 때 윤 당선인 명의의 계좌로 조의금을 받은 문제 등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당선인은 아무 문제가 없다며 야당의 국회의원 당선인 사퇴 공세에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정의연 기금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한 확증은 없으나 미심쩍은 정황이 적지 않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윤 당선인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친일세력과 보수언론의 공세로 마녀 사냥을 당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여당도 이에 동조하며 물타기를 하는 듯한 모습이다. 이런 정치적 접근은 사실 규명을 더디게 하고 혼선을 부추겨 사태 해결을 더욱 어렵게 한다.

윤 당선인은 이번 사태를 이념이 아닌 진실의 문제로 인식해야 한다. 정의연과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객관적 증빙이 가능한 자료와 함께 공개적인 해명하면 된다. 쉼터 매각 건은 사실 밝혀진 만큼 나머지 의혹에 억울해 하거나 친일세력의 공세로 몰아 부칠 일이 아니다.

일부 친여 매체만 선택적으로 만나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되는 해명을 하고, 불리하면 기억 탓하며 어벌쩡 넘겨 사태를 무마할 단계는 지났다. 제대로 된 해명과 더불어 과오가 있으면 솔직하게 인정하고 국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해결의 지름길이다.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윤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된다면 위안부 운동을 국회에서 마무리하기는커녕 운동의 앞날만 막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