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뚫린 삼성서울병원 '긴장감'…시민들은 불안·우려
상태바
코로나에 뚫린 삼성서울병원 '긴장감'…시민들은 불안·우려
  • 온라인팀
  • 승인 2020.05.1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20대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진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입출구에 내원객들이 오가고 있다. 2020.5.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19일 오전 20대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진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입출구에 내원객들이 오가고 있다. 2020.5.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수술실 간호사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19일 오전, 삼성서울병원은 평소와 다름없이 진료와 업무로 분주했다.

간호사 중 1명이 전날(18일)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19일 오전 공개됐기 때문인지 대부분의 시민들은 관련 내용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거나 병원에 도착한 뒤에 접하는 경우가 많았다.

서울시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은 전날(18일) 오후 5시쯤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수술실 간호사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시에 보고했다. 이후 검진을 통해 같은 수술실에 근무하는 3명이 이날 오전 추가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와) 수술에 함께 참여했거나 식사 등 접촉한 의료인 262명, 환자 15명 등 접촉자 277명 중 265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병원은 본관 3층 수술장 일부와 탈의실 등을 부분 폐쇄하고 긴급 방역했으며 이동 동선을 따라 방역도 마쳤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서울병원에 방문한 시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 했다. 현장에서 만난 이모씨(48)는 "오늘 진료받으러 병원에 올 때는 소식을 듣지 못했다. 병원에 오고 나서 들었다"며 "솔직히 불안하다"고 심정을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사실을 모르는 시민들도 많았다. 병원에 방문한 또다른 남성(30대)은 지인과 통화하며 "여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요? 병원 분위기는 평온한데"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알콜솜으로 주사 맞은 부위를 누르고 있던 한 외래환자(70대)도 "(확진 소식을) 듣지 못했다"며 그런 일이 있었냐고 되물었다.

간호사가 근무했던 곳으로 알려진 수술실은 굳게 닫혀 있었다. 폐쇄됐다는 내용의 안내 표시는 따로 없었다. 또 내부에서 방역이 진행중인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었다.

수술실 앞에서 만난 한 납품업자는 "코로나19 때문인지는 모르겠는데 오늘 수술실에 들어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납품할 물품을 카트에 실은 채 다음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회사와 전화통화를 이어갔다.

국내 최대 상급 종합병원으로 '빅(big)'5 중 하나인 삼성서울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과 시민들의 긴장감은 커지고 있다. 종합병원 규모 특성상 많은 감염병에 취약한 환자들이 밀집돼 있고 의료진들도 이들과 실시간 접촉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삼성서울병원은 지난 2015년 메르스 확산의 진원지였다. 당시 총 확진자 186명 중 절반이 이 병원 응급실에서 감염됐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 발생 이후) 외래환자들이 병원에 방문할 때, 보호자 한 명 이외에는 동반이 없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