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WHO 총회서 “2억 7천달러 지원” 표명
상태바
日정부, WHO 총회서 “2억 7천달러 지원” 표명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5.20 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배제된 것에 비판...대만 'WHO 옵서버' 지지

 

일본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와 백신 개발 추진 단체 등에 총 2억 7,000여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19일 교도통신, 산케이신문 등은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이 오늘 오전 화상 회의로 개최된 WHO 총회 연설을 통해 일본 정부가 WHO에 7,640만 달러, 코로나19 백신 개발 추진 단체 등에 9,600만 달러, 개발도상국 백신 공급 단체에 1억 달러 등 총 2억 7,24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가토 후생상은 이날 “팬데믹의 조속한 수습과 코로나19가 만연한 국가 사람들의 삶의 개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일본 정부는 앞으로도 세계 각국과 연계하면서 코로나19 사태의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가토 후생상은 이어 “중국 우한에서 발원한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에 대한 WHO의 대응과 감염원·감염 확산 경로 등을 확인하기 위한 공정하고 독립·포괄적인 검증이 필요하다”라며 제3의 기관을 통한 검증을 제안했다.

한편 일본은 이번 WHO 총회에 중국의 반대로 참석하지 못한 대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가토 후생상은 “대만과 같이 공중위생상 성과를 올린 지역을 참고해야 한다”라며 대만을 WHO 옵서버로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 사람이라도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의 모든 정보, 지식을 총동원해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특정 지역이 소외됨에 따른 지리적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세계 전체의 확산을 막고자 하는 목적에도 부합한다”라고 주장했다.

교도통신은 이에 대해 대만이 중국의 반대로 세계 보건총회에 참석하지 못한 것을 두고 WHO를 비판한 발언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