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부정 의혹'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검찰 수사 속도
상태바
'회계부정 의혹'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검찰 수사 속도
  • 온라인팀
  • 승인 2020.05.2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2020.5.2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2020.5.2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검찰이 회계 처리를 부실하게 해 기부금 등을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사건이 지난 14일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에 배당된지 6일 만으로, 정의연과 전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한 고발이 연일 이어지고 있는 와중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서울서부지검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행동하는 자유시민, 자유대한호국단,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등 시민단체에서 정의연과 이 단체의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업무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날도 법세련이 윤 당선인이 2012년 2억원대 아파트를 현금으로 구매한 것과 관련한 추가 고발을 했다. 지금까지 윤 당선인을 포함한 정의연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접수된 고발 건은 정의연의 회계 처리와 관련한 업무상 횡령·사기 혐의와 경기도 안성시 피해자 쉼터 매입과 관련한 배임 혐의 등 10건이 넘는다.

이들 고발인들은 정의연이 고의로 회계를 부실하게 작성했으며 회계에서 누락된 돈들이 윤 당선인을 비롯해 정의연 관계자들에게 흘러갔을 가능성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더불어 고발인들은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경기도 안성에 구입한 '쉼터'의 경우에도 목적과 달리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정의연과 관련한 의혹은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가 피해자 지원단체의 기금운용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을 하면서 터져 나왔다.

이후 관련한 언론보도를 통해 추가적인 의혹이 제기됐고, 고발인들은 이 할머니의 증언과 언론보도 내용을 중심으로 정의연과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정의기억연대와 관련한 사건은 경제범죄를 전담 수사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가 맡았다. 서부지검은 사건을 경찰로 내려보내 지휘하지 않고 직접 수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