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회계사회, 정의연에 회계검증 기관 추천 않는다
상태바
공인회계사회, 정의연에 회계검증 기관 추천 않는다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5.2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인회계사회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기관 추천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공인회계사회 관계자는 21"정의연이 회계 감사를 받기 위해 기관 추천을 해 달라고 요청했었다"면서 "하지만 압수수색이 진행되며 검찰 수사가 본격화됐기 때문에 회계기관 추천은 진행하지 않기로 내부 결론을 내렸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이어 "지난주 정의연에 회계기관 추천을 요청받고, 관련 추이를 지켜보고 있었다"면서 "검찰 수사가 진행이 되면 회계 기관을 추천하지 않은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이해하면 된다"고 전했다.

정의연은 지난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금까지 저희 단체가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해명해 왔지만 계속해서 말도 안 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공익법인을 전문으로 하는 회계기관을 통해 검증을 받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후 정의연은 한국공인회계사회에 공문을 보내 검증을 진행할 회계기관 추천을 요청해 놓은 상황에서 20일 검찰에 압수수색을 받았다.

검찰이 밤샘 압수수색 과정에서 정의연의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상황이기 때문에 회계기관을 통한 검증 필요성이 무색해졌다.

한편 정의연은 이날 오전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 회계 검증 절차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정의연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외부 회계 검증 절차 과정에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92) 할머니가 대구 남구의 한 카페에서 정의연의 불투명한 기부금 사용 등을 문제 삼은 이후, 정의연에 대해 접수된 시민단체들의 고발 건만 10건 안팎에 이른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지난 18일 윤미향 21대 국회의원 당선인과 정대협 및 정의연 관계자들을 업무상 배임·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기부금품법) 위반,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서부지검의 압수수색은 윤 당선인 등에 대해 수리된 시민단체들의 잇단 고발 사건을 경찰에 넘겨 수사지휘하지 않고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하면서 전격적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