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야당 품격 찾다 망해”...류여해 “면벽수도 하시길”
상태바
홍준표 “야당 품격 찾다 망해”...류여해 “면벽수도 하시길”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0.05.2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최고의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최고의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미래통합당을 비판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야당은 지난 1년 동안 품격 찾다가 망하지 않았나는 홍 전 대표의 글에 홍준표님 품격은 고사하고 언어의 기본은 지켜야 하는 겁니다라고 꼬집었다.

류 전 최고위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무런 말 뱉다가 본인은 손해배상금까지 내셔야 되는데라면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류 전 최고위원은 거울 좀 보시며 오늘은 면벽수도 하시길이라고도 적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이 한가하게 품격을 찾을 때인가 되묻고 싶은 요즘이라면서 통합당을 비판했다.

이어 다시 거친 광야에 나설 수밖에 없는 내 입장으로서는 야당의 품격보다는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채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 뒤 그렇지만 품격을 강조하는 분들의 마음도 헤아릴 수밖에 없어서 요즘 참 어렵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어떤 분은 향후 이미지를 고려해 품격을 내세우지만 어쩐지 위선적 냄새가 나 품격 있는 척하기가 몸에 배지 않았다섭외가 올 때마다 고심할 수밖에 없는 점이 재미있게 방송 할 것인가 점잖고 품위 있게 할 것인가 하는 점이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류 전 최고위원은 홍 전 대표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승소했다.

대법원 3(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지난달 29일 류 전 최고위원이 홍 전 대표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6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지난 2018년 류 전 최고위원은 홍 전 대표로부터 성추행과 모욕 등을 당했다며 3,100만원의 위자료를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