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업계 울고, 성형외과 수입차 웃고...코로나가 바꾼 소비 행태
상태바
여행업계 울고, 성형외과 수입차 웃고...코로나가 바꾼 소비 행태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5.2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소비 행태에 큰 변화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 영화 관련 매출이 크게 준 반면 성형외과와 수입차는 때 아닌 특수를 누렸고, 대형마트에서 보던 장도 인터넷 주문으로 대체됐다.

21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하나카드의 개인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여행사, 영화관, 테마파크의 매출 타격이 가장 심각했다.

여행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9%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화관과 테마파크도 각각 57%, 53% 매출이 급감했고 항공사 매출도 반토막 났다.

각 국의 입국제한에 따라 여행객이 크게 줄면서 면세점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52% 줄었다.

특히 코로나19가 극에 달했던 지난 3월 한 달 동안 전년 동월에 비해 88%나 뚝 떨어졌다.

소비자의 소비 행태가 온라인화 되면서 온오프라인 쇼핑 매출도 극명하게 엇갈렸다.

지난 1분기 인터넷 쇼핑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 급증했고, 홈쇼핑 매출도 19%가량 늘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오프라인 소비가 줄고 비대면(언택트) 쇼핑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탓이다.

반면 아울렛 매장(-31%), 가전제품 전문매장(-29%), 백화점(-23%), 대형마트(-17%) 등 대부분의 오프라인 쇼핑 매출은 급감했다.

편의점(6%)과 슈퍼마켓(12%), 정육점(26%), 농산물매장(10%) 매출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연구소는 식재료를 구매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홈쿡(+요리) 현상 확산으로 해석했다.

술집 매출은 감소한 반면 주류 전문 판매점 매출이 20%가량 증가한 것 역시 집에서 술 마시는 홈술현상의 일환으로 분석했다.

의외로 성형외과 수입차 등은 특수를 누렸다. 같은 기간 성형외과 매출은 9% 늘었다. 재택근무가 길어지고 등교 개학이 늦어지면서 시술이나 성형수술을 받으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수입신차 매출도 11% 증가했다. 국산 신차(-23%)와 중고차(-22%) 구매 금액이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눌렸던 소비를 한꺼번에 하는 보복 소비의 일환이라는 게 연구소 측 설명이다.

자전거 판매점 매출도 45% 증가했다.

감염병 전염 우려로 피트니스 센터 등 실내 운동은 기피하지만 야외에서 운동하는 사람들이 늘었다는 방증이다.

한편 1분기 신용카드 사용액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카드 매출 순감소 폭은 16~18조 원으로 추산됐다.

정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소비 심리가 위축돼 있고 긴급재난지원금도 식재료 등 주로 생필품 구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업종 전반의 매출 정상화는 당분간 쉽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여행, 항공, 숙박, 레저, 유흥업은 올해 마이너스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