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교~동삼혁신 도시 간 도로건설 ‘청신호’
상태바
부산대교~동삼혁신 도시 간 도로건설 ‘청신호’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5.22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래교차로~동삼혁신도시 간 도로건설사업 예타 최종통과
총연장3.1km4차로 도로건설, 총사업비 2,079억 원
영도구 극심한 교통 혼잡 완화 지역균형발전기여
주변 관광지 접근성 개선으로 지역경제 활성화기대
부산대교~동삼혁신도시간 도로건설(봉래산터널) 조감도
부산대교~동삼혁신도시간 도로건설(봉래산터널) 조감도

부산시는 영도구 봉래동 봉래교차로와 동삼동 해경교차로(동삼혁신도시)를 연결하는 봉래교차로~동삼혁신 도시 간 도로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21일 최종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영도구의 혼잡도로 개선을 위해 봉래동 봉래교차로에서 영도구 중앙의 봉래산을 터널(연장 2.78km)로 통과하여 반대측 동삼동 해경교차로(동삼혁신도시) 간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총연장은 3.1km이며 4차로 도로를 신설한다. 총사업비는 2,079억 원(국비 995·시비 1,084)에 달한다.

봉래교차로~동삼혁시 도시 간 도로건설은 지난 20164, 국토교통부의 3차 대도시권 교통 혼잡도로 개선계획에 반영되어 20188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같은 해 9,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해 두 차례 점검 회의와 위원회를 거쳐 이번에 최종 통과되었다.

부산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태종로 등 기존 도로의 교통량 분산으로 극심한 교통 혼잡 현상이 완화되어 동삼혁신도시 등 지역균형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부산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태종대유원지 및 국립해양박물관 등에 대한 접근성 향상에 따른 외래 방문객 유입 증가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도로가 개설되면 지역주민의 출퇴근 등 통행 불편 완화는 물론 관광명소인 태종대 관광 활성화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도로가 조속히 완공·개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