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직자 급증...1만명 육박
상태바
日,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직자 급증...1만명 육박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5.22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직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교도통신은 일본 후생노동성이 이날 참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해고되거나 고용이 취소된 근로자가 20일 기준 9,569명에 이른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해당 수취와 관련해 후생노동성 간부는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실직한 사례는 도쿄 등 일본 7개 광역자지단체에 긴급사태가 처음 선포된 지난달 7일 1,677명이었지만 한 달여 사이 5배 이상으로 급증해 1만 명에 육박했다.

특히 경영 기반이 약한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해고·고용 취소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문제는 이 해당 수치가 노동국이 기업 측을 통해 전달받은 인원수로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구분도 없으며, 이 가운데 고용이 중단된 파견사원이 얼마나 되는지도 알 수 없다.

앞서 일본 정부는 경제적 어려움에 부닥친 기업들이 근로자의 해고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급여 보조금 등 지원 대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지원금 신청을 위해 휴업 등을 증명하는 약 10종의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등 절차가 복잡하고 느려 기업들 사이에서는 “의도한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거의 이용 불가한 수준”이라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국제 컨설팅업체 ‘켁스트 CNC’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일본 정부가 기업에 필요한 사업 지원을 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그렇다'라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은 13%에 불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