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세상, 전 국민 대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 추진
상태바
한국문학세상, 전 국민 대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 추진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5.2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고를 가진 국민이라면 누구나 출간 신청 가능
한국문학세상이 추진하는 ‘2020 내 책 갖기 운동’
한국문학세상이 추진하는 ‘2020 내 책 갖기 운동’

한국문학세상과 사단법인 아시아문예진흥원은 국민을 대상으로 ‘2020 내 책 갖기 운동’을 11월 30일까지 시행한다고 밝혔다.

‘내 책 갖기 운동’은 한국문학세상이 2006년 ‘개인저서 무료 출간’ 제도를 처음으로 시행한 이후, 재정적 어려움으로 2014년부터 중단이 되었다.

그러나 개인 저서 출간을 희망하는 저소득층 국민의 요청이 많아, 오랫동안 중단이 되었던 소량 출간지원 시스템을 부활하게 된 것이다.

이번 ‘내 책 갖기 운동’은 종이책과 전자북(e-book)을 동시에 제작할 수 있어, 원고를 가진 국민이라면 누구나 출간을 신청(시·동시·시조·수필·동화·소설·자서전·강해록 등) 할 수 있다.

접수된 원고는 사단법인 아시아문예진흥원과 한국문학세상 소속의 저명한 작가들로 구성된 편집위원회이 심사하며, 채택 여부는 14일 이내로 통보해준다.

채택된 원고는, 약 한 달 내외에서 출간되어 대형 인터넷 서점과 도서관 등에 등록해 판매를 촉진한다. 출간된 도서는 저자가 필요한 만큼만 주문하면 된다. 재고를 남기지 않기 위해 소량 출간을 원칙으로 한다.

김영일 회장(시인/수필가)은 “이 제도가 활성화되면 전국적으로 독서의 붐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저소득층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고접수는 한국문학세상 홈페이지(출간도서→ 국민문예집→ 출간신청)에 11월 30일까지 직접 접수하거나, 이메일(klw1@daum.net)로 보내면 된다.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문학단체 등에서 ‘내책 갖기 운동’에 동참(제휴)할 경우, 그 단체의 직원 등에게 출간비에서 5%의 할인 혜택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