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베트남·대만 '코로나 입국제한' 완화 검토
상태바
日정부, 베트남·대만 '코로나 입국제한' 완화 검토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5.23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인→유학생→관광객 순으로 입국 제한 완화
한국이 포함될지는 불투명

 

일본 정부가 베트남과 대만 등 일부 국가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입국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기업인 및 연구인, 유학생과 서비스업 종사자, 관광객 순으로 외국인 입국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면서 “베트남과 대만, 유럽 등 일부 국가가 입국규제를 완화할 대상국으로 우선 검토된다”라고 보도했다. 또 일본 정부가 5월 말까지였던 비자 효력정지 조치를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확진자 수가 적고 일본과 경제적 연관성이 큰 국가를 중심으로 입국 제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

경제인을 우선 허용 대상으로 검토하는 것은 기업 활동을 촉진해 경기 하락을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이후 유학생의 입국을 허용해 편의점 업계 등이 일손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객은 소비 촉진 등의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지만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확산할 우려가 있어 가장 늦게 입국이 허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 장관은 지난 19일 입국 제한 완화와 관련 “상대국의 감염 상황 등을 고려해 적절한 타이밍에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라며 해외의 상황을 더 확실하게 살펴보고 상대국의 감염 확산 등 정보를 종합해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서도 입국 제한을 완화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경제인 등에 대해 입국 제한을 완화하자는 한국 측의 제안이 있었지만, 일본이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