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서거 11주기, 여야 한 목소리로 노 전 대통령 추모
상태바
노무현 서거 11주기, 여야 한 목소리로 노 전 대통령 추모
  • 온라인팀
  • 승인 2020.05.2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메가박스 신촌점에 재개봉한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마지막 기록을 담은 다큐멘터리 '시민 노무현' 포스터가 붙어 있다. 영화 '시민 노무현'은 故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기리기 위해 재개봉했다. 22일 부터 24일까지 사흘간 메가박스에서 만날 수 있다. 2020.5.2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메가박스 신촌점에 재개봉한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마지막 기록을 담은 다큐멘터리 '시민 노무현' 포스터가 붙어 있다. 영화 '시민 노무현'은 故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기리기 위해 재개봉했다. 22일 부터 24일까지 사흘간 메가박스에서 만날 수 있다. 2020.5.2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를 맞은 23일 여야는 한목소리로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세월이 흘렀지만 너무나 인간적인 그분의 모습을 우리는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며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을 위한 세상을 꿈꾸셨던 우리들의 대통령이 그 어느 때보다 그립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은 국민 모두가 평등하고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평생을 헌신했다"며 "분열과 대립의 정치에 맞서왔고 기득권 타파와 지역주의 극복으로 국민통합을 위해 담대한 발걸음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분이 만들어낸 작은 변화의 씨앗은 이제 우리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사회통합을 향한 끊임없는 열정과 대의를 위한 자기 헌신이 만들어 낸 수많은 개혁과 통합의 과제들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함께 이뤄나가고 있다"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상식이 통하는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은 문재인 정부의 나라다운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여정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규환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삼가 고인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황 부대변은은 "노 전 대통령의 도전정신과 권위주의를 타파하기 위한 노력, 소통에 대한 의지는 지금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며 "이번 서거 11주기 슬로건이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라고 한다. 21대 국회 개원을 일주일 앞두고 있는 지금 정치권 모두가 다시금 새겨보아야 할 말"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했다. 통합당 지도부가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15년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2016년 정진석 당시 원내대표가 참석한 이후 처음이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며 "노 전 대통령은 낡은 시대의 정치 관행에 짓눌려 유명을 달리했다. 노 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