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감염 3건, 6차 감염 주시…이태원발 확진자 최소 223명
상태바
5차 감염 3건, 6차 감염 주시…이태원발 확진자 최소 223명
  • 온라인팀
  • 승인 2020.05.24 0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제1회 초·중·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가 실시된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선린중학교 고사장에서 마스크를 쓴 응시생들이 거리두기를 지키며 입실하고 있다. 2020.5.2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020년도 제1회 초·중·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가 실시된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선린중학교 고사장에서 마스크를 쓴 응시생들이 거리두기를 지키며 입실하고 있다. 2020.5.2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이형진 기자 = 이태원 클럽에서 확산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N차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 현재까지 학원강사였던 인천 102번 확진자로부터 시작된 전파는 5차 감염자를 줄줄이 낳고 있다. 또 이태원 클럽과 연관성이 확인 안 된 감염 사례도 계속해서 드러나는 중이다.

24일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인천시 등에 따르면 전일인 23일 하루 동안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신규 확진자는 최소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모두 클럽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클럽을 방문한 사람의 접촉자를 통해 또 다시 감염된 사례로 드러났다.

클럽 관련 감염자 수는 최소 223명으로 추산된다. 이들의 지역은 서울 104명, 경기 56명, 인천 42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 2명, 전북 2명, 대전 1명, 충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이다.

◇23일 이태원발 5차 감염 1건 추가, 총 3건으로…N차 감염 지속

이날 서울 중랑구에서는 5차 감염 의심 사례가 또 발생했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에서 시작해 5차례를 걸쳐 감염자가 발생한 사례는 이번까지 국내 총 3건이다. 모두 인천 132번 확진자(사진사)가 다녀간 부천 라온파티 돌잔치를 매개로 일어난 추가 감염 사례다.

서울 중랑구 중화동에 거주하는 49세 여성(중랑구 18번)은 광진구 자양동에 거주하는 57세 여성(광진구 13번)과 접촉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진구 13번 확진자는 인천 132번 확진자가 사진사로 참석한 부천 돌잔치를 방문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학원강사(인천시 102번/미추홀구 15번)→수강생(인천시 119번/미추홀17번)·친구(인천 122번/미추홀 21번)→택시기사·사진사(인천 132번/미추홀구24번)→돌잔치 방문객(광진구 13번)→회사 동료(중랑구 18번)' 순으로 5차 전파사례로 의심되고 있다. 현재 검사 중인 중량구 18번 환자의 가족 중 확진자가 나오면 6차 감염 사례가 된다.

서울 관악구에서는 4차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관악구 신원동에 거주하는 26세 남성(관악구 56번)이다. 이 남성도 인천 학원강사(인천 102번)로부터 시작된 감염 연결고리에 포함된다. 이 관악구 56번 확진자는 지난 9일 인천 132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 구체적인 접촉 상황은 공개되지 않았다.

경기도에서는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용인 69번 확진자를 만난 남양주시 거주 46세 남성(남양주 37번)이 자가격리 해제 전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남양주 37번 확진자는 용인 69번 확진자의 직장동료이다.

경기도 부천 라온파티하우스를 다른 날 방문한 확진자도 발생했다. 인천 부평구 산곡동에 거주하는 43세 여성(인천 142번/부평구 24번)은 지난 9일 라온파티하우스를 방문했다가 감염됐다. 이 여성의 아들인 17세 남성(인천 143번)도 이날 검사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택시기사와 사진사 일을 겸하고 있는 인천 132번 확진자는 역학조사를 통해 지난 9일과 10일, 17일에 라온파티에서 돌잔치 등 사진 촬영 일을 한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경기도 안양시 주점 '자쿠와'의 모습. 2020.5.2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사진은 이날 오후 경기도 안양시 주점 '자쿠와'의 모습. 2020.5.2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 방사선사·간호사 줄줄이 감염…부천발 소방관 3명도 확진

용인 강남병원 방사선사(용인 73번)로 확인된 지역 감염 확진자들도 추가로 줄을 이었다. 이날 원광대 산본병원에 근무하는 남성 간호사(군포 37번)는 용인 73번 확진자가 친구들과 술을 마신 주점 '자쿠와'를 방문했다가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주점 자쿠와 관련 확진자는 군포 33번, 안양 27번, 안양 28번, 안성 3번, 수원 55번, 용인 73번, 인천 남동구 21번, 군포 37번 등 총 8명(안양거주 3명, 관외 5명)으로 늘어났다. 군포 33번은 이태원 클럽을 직접 방문한 확진자다.

소방관 감염자도 연일 발생했다. 경기도 부천에서는 지난 21일과 22일 36세 남성 소방관(김포 17번)과 그의 부인(김포 18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부천소방서 소속 33세 남성 소방관 (김포 19번)1명이 추가 확진자로 밝혀졌다.

이들은 모두 김포시에 거주 중이다. 이에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는 서울 마포소방서 근무하는 30대 여성 소방관(김포 20번)도 이날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추가 확진된 소방관 남녀는 예비부부로 알려졌다.

경북 구미에서는 60대 여성 확진자(성주군 23번)가 발생했다. 서울에 사는 친구와 접촉한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달서구 거주 19세 남성 학생의 할머니다. 대구 19세 학생은 서울에 사는 친구(관악구 55번)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관악구 55번 확진자의 경우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확진자로부터 2차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단, 지난 22일 밤 대구 거주 10대 확진자 1명은 아직 이태원 클럽과 관련성이 밝혀지지 않아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로는 아직 포함되지 않는다. 구미에서는 이외 이태원과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5명이 추가로 더 발생했다.

구미 원평동에 거주하는 40대 여성과 70대 여성, 50대 여성, 60대 남성, 도량동 거주 40대 여성이다. 이들은 난 20일 확진된 대구농업마이스터고 학생이 다니는 엘림교회 목사와 신자로 확인됐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23일 브리핑에서 "감염경로가 복잡해지면 임상 증상(전염력)이 약해질 수 있는데, 이는 긴 시간에 걸쳐 넓은 지역에 퍼졌을 때에 해당한다"며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은) 왕성한 전파가 계속 일어나는 상황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