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선전매체, 사흘 만에 대남 비난 포문
상태바
북한선전매체, 사흘 만에 대남 비난 포문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0.06.26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민족끼리' 트위터 캡처
'우리민족끼리' 트위터 캡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 지시 이후 남측을 비난을 잠시 멈췄던 북한이 사흘 만에 남한 정부를 행해 비난을 다시 재개했다.

북한 대외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26'한미실무그룹(한미워킹그룹) 해체는 남조선 민심의 요구' 제목의 기사에서 남한 정부의 '친미사대주의'를 비난했다.

'통일의 메아리'"남조선 당국이 북남관계가 파국적 위기에 처한 오늘까지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대양 건너 상전에 기대어 무엇인가를 얻어 보려고 어리석게 놀아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미실무그룹에 목이 매여 남조선 당국은 북남(남북) 선언들을 단 한 가지도 이행하지 못했으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 압박 책동을 정당화해주고 그에 추종하는 꼭두각시 노릇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남한 정계와 시민단체도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남조선 당국이 계속 미국에 비굴하게 추종한다면 차례질 것은 온 겨레의 더 큰 비난과 저주뿐"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기사에서도 남한 내 시민단체의 입을 빌려 남측이 '미국의 눈치를 보며 단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시민단체의 주장을 전하며 한국군의 글로벌 호크 도입과 한미 연합훈련에도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우리민족끼리'는 부산 시민단체의 주장을 소개하고 주한미군이 생화학전 부대 운영 인력을 국내에 배치하려고 한 정황이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통일의 메아리 웹사이트 청취자마당 코너에서는 "이남(남한) 정부는 지금 어디로 누구와 함께 가고 있는가. 사대의 올가미를 걸고 미국에 끌려가고 있다"는 비난의 글이 올라왔다.

북한이 남측의 무력증강과 한미 군사연습, 남측 당국의 한미동맹 우선 정책에 가장 큰 불만을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

북한이 사흘 만에 대남비난을 재개했지만 비난의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외선전매체를 통했고 남한 시민단체 등의 입을 빌려 남한을 비난했기 때문이다.

지금껏 북한은 전 주민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나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대남 비난을 퍼부었다.

26일자 노동신문은 대남 비난 기사를 보도하지 않았다.

대신 내부 단결 및 충성을 강조하는 '정면 돌파전' 추동에 다시 집중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여론조사
  • 김해신공항 확장 적정성 검증결과 발표…6월 말에서 또 다시 8월말로 발표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