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총리 부활론 띄운 與…장관 하마평엔 임종석·이인영
상태바
통일부총리 부활론 띄운 與…장관 하마평엔 임종석·이인영
  • 온라인팀
  • 승인 2020.06.29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2020.6.1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2020.6.1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나혜윤 기자 = 남북관계 악화에 따른 책임을 지고 김연철 전 통일부장관이 사임한 가운데 여당에서 통일부총리를 신설하자는 내용의 법안이 발의됐다. 1998년 폐지된 통일부총리를 부활시켜 통일부에 힘을 실어주자는 구상에서다.

28일 국회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6일 '통일부총리' 신설을 골자로 하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통일부장관을 기획재정부 및 교육부 장관과 동급의 '부총리'로 격상하면, 통일·외교·안보 정책의 컨트롤타워로 더 책임있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앞서 김연철 전 장관도 지난 19일 "통일부가 권한에 비해 짊어져야 하는 짐은 너무나 무거웠다"며 통일부의 위상에 대한 재고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이임사를 내놓은 바 있다.

노 의원은 현재 경제부총리(기재부 장관 겸임)와 사회부총리(교육부 장관 겸임)를 두고 있는 만큼 경제와 교육정책 못지않게 중요한 한반도 평화를 책임질 통일부총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노 의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남북관계를 풀려면 통일부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 문제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기에 야당에서도 대승적으로 봐줬으면 좋겠다. 우리 당에서도 지원을 해준다면 '통일부총리'를 통해 남북 문제를 푸는 데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발의안에서 "분단국가인 우리나라에서 통일문제는 역사적으로도 중요한 과제로 통일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범정부적인 컨트롤타워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통일 관련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부처인 통일부는 정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다른 중앙행정기관을 총괄·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기에는 미흡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통일부장관도 부총리를 겸임하도록 해 통일정책에 관해 통일부장관이 국무총리의 명을 받아 관계 중앙행정기관을 총괄·조정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정안 발의에는 설훈·송영길·정청래·김홍걸 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 양정숙 무소속 의원 등 총 14명이 참여했다.

앞서 노태우 정부 시절인 1990년 통일부총리가 신설된 바 있다. 김영삼 정부에서도 그대로 통일부총리를 유지하다 1998년 김대중 정부 들어 외환위기 발생으로 정부 지출규모를 줄이면서 경제부총리와 통일부총리가 사라졌다.이후 2000년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가 생겼고 통일부는 장관직 부서로 남았다.

한편 신임 통일부장관으로는 정무적 감각을 가진 중량급 정치인이 적격이란 전망이 나온다. 신임 장관으로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거론된다. 장관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서호 차관의 승진 시나리오도 제기된다.

다만 남북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통일부 수장 자리를 맡아 지휘하는 데 대한 부담감으로 인선이 쉽지 않을 것이란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여론조사
  • 김해신공항 확장 적정성 검증결과 발표…6월 말에서 또 다시 8월말로 발표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