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서민 포용금융 부산 ‘모두론’ 본격지원 시작
상태바
전국 최초 서민 포용금융 부산 ‘모두론’ 본격지원 시작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6.30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부터 부산신용보증재단, BNK부산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 하나은행 등에서 이용가능
신용등급 6~8등급, 신용평가등급BB~CCC인영세자영업자 대상의 저신용자 전용특화금융
▲ 부산시청 전경(제공=부산시)
▲ 부산시청 전경(제공=부산시)

부산시는 전국최초, 서민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을 오늘(30)부터 시중은행을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25일 금융기관 지역재투자 및 저신용등급 포용금융 확대를 위해 BNK부산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 하나은행과 모두론 출연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피해지원 정부 긴급자금(1~10등급 지원)과 수혜대상이 중복되어 시중은행을 통한 출시를 잠정 연기하였으나 정부 긴급자금이 소진됨에 따라 이번에 출시를 결정하게 되었다.

부산 모두론은 대표자 신용등급 6~8등급 및 신용평가등급 BB~CCC인 영세자영업자를 그 지원대상으로 하는 저신용자 전용 특화금융이다. 소위 금융정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이들은 제2금융권에서 6%~8%대 금리의 햇살론을 이용하거나, 불법대부업체에서 고금리로 대출을 받아야 해 자금이용에 부담이 컸다.

모두론은 포용금융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지원대상 신용등급 구간을 중저신용자로 확대하여 자금대출의 문턱을 낮추었고, 기존 중저신용자 햇살론이 7%대 금리대지만 부산시의 0.8% 금리 이차보전을 통해 2% 중후반대의 금리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모두론의 대출한도는 심사를 통해 업체당 최대 5천만 원까지 지원하고, 보증요율은 일반 보증요율 1.2%에서 0.5%포인트 인하된 0.7%, 취급은행은 BNK부산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하나은행이며, 630일부터 시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은행 영업점 또는 부산신용보증재단 각 영업점에서 상담할 수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의 출시로 그동안 중저신용자들이 높은 금융기관의 문턱으로 번번이 겪어왔던 금융의 설움이 어느 정도 해소될 전망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금융기관이 지역재투자와 포용금융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여론조사
  • 김해신공항 확장 적정성 검증결과 발표…6월 말에서 또 다시 8월말로 발표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