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역 실패도 윤석열 탓...막가파식 맹공 퍼붓는 추미애
상태바
코로나 방역 실패도 윤석열 탓...막가파식 맹공 퍼붓는 추미애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0.06.3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발언 중인 추미애 법무부장관
지난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발언 중인 추미애 법무부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행해 쏟아내는 비판이 도를 넘고 있다는 여론이 높다.

이런 여론에도 아랑곳없이 또 다시 추 장관은 코로나19 초기 방역 실패도 윤 총장 탓이라는 상식 밖의 발언을 했다.

추 장관은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출석해 본인의 지휘를 따르지 않아 코로나19 방역의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주장했다.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지난 2월 자신이 공문으로 압수수색을 지시했으나 검찰이 제때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추 장관은 "제때 신천지를 압수수색했더라면 당시 폐쇄회로(CC)TV를 통해서 출입한 교인 명단을 확보할 수 있었겠지만, 압수수색 골든타임을 놓치면서 귀중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결국 제때 방역을 못한 누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에 대해서는 "과잉 수사, 무리한 수사가 있었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은 "이 사건은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이라 언급하기 곤란하다"면서도 "검찰의 그러한 수사를 개혁의 대상으로 삼고 있고, 제가 인권수사 개혁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는 중"이라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을 상대로 한 강연에서도 윤 총장을 공격했다.

추 장관은 "장관 말을 겸허히 들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 "역대 검찰총장 중 이런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 일해 본 법무부 장관을 본 적이 없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얼굴에는 웃음기를 띠며 책상을 탁탁 내리치는 등의 행동으로 개그적인 요소로 포장했지만 법무장관으로서 품행이 적절치 않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추 장관의 언행에 대해서는 심지어 민주당 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검사 출신인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삼십년 가까이 법조 부근에 머무르면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낯선 광경으로서 당혹스럽기까지 하여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비판했다.

한편, 추 장관은 자신의 지휘에 대한 검찰의 대응을 두고 "건건이 지휘를 무력화하려는 시도에 당황스러울 때가 있다. 때로는 좌절감이 들기도 한다""그러나 꺾이지 않겠다"는 글을 29일 페이스북에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여론조사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김해신공항 확장 적정성 검증결과 발표…6월 말에서 또 다시 8월말로 발표연기
  • [인천] 인천시재향경우회, '타이어테크정비'와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