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 치의학기업의 연구‧제품개발 돕는다
상태바
부산시, 지역 치의학기업의 연구‧제품개발 돕는다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7.0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의학기술연구 플랫폼 구축’ 기업지원 사업 10개 과제선정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제공)

부산시는 지역 치의학 산업 활성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역 중소기업의 치의학 연구개발과제 6, 제품개발과제 4건을 선정해 총 11천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2019년부터 치과기기·기자재 시장의 급성장에 맞춰 지역 치의학 산업을 육성하고 우수한 치의학산업 기반과 산···연 협업을 통한 기술연구, 제품개발을 위한 치의학 기술연구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는 지난 4~6월 진행한 공모와 평가를 통해 중장기 국책사업발굴(연구개발과제), 정보통신기술(ICT) 기능융합 제품개발 과제를 선정했다.

이번 제품개발 지원에 선정된 과제는 소의 혈액, 세포, 조직, 기관 등을 원재료로 한 소유래 콜라겐을 함유한 치과용 이종골이식재 개발, 치과용 하이브리드 아이오노모시멘트, TMJ(Temporomandibular joint, 턱관절) 임플란트의 제품화를 위한 bone plate 제품군 확정, 치과용 인상재 혼합팁 구조개선 등이다. 향후 6개월 동안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그리고 중장기 국책사업발굴과 정부 공모사업을 위한 연구개발과제 발굴 지원은 인공지능(AI) 기반 초고속 3D 영상시스템 기술 개발, 딥러닝 기반 치과진단용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 치과용 3D프린터용 원재료 개발, 정량적 안면부 신경손상 진단기기 개발, 구강질환 조기발견 및 예방을 위한 마우스피스형 구강 자가진단기기, 인공지능(AI) 기반 생애주기 덴탈PHM 플랫폼 개발 등으로 관련 전문가와 해당 과제에 관한 연구를 진행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지역의 대부분 치의학 관련 업체가 중소기업으로 치과의료기기 및 소재 개발에 많은 비용부담으로 어려움이 있다라며, “이번 사업이 연구개발부터 제품개발을 위한 전주기적 지원으로 지역기업의 성장을 돕고 향후 한국치의학산업연구원 유치에 밑받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부산굿모닝성모안과-경남정보대학교, ‘산학협력가족회사 협약’ 체결
  • [지역탐방기] 외식업 불경기 속 정면승부 나선 젊은 부부